한겨울 에어컨 전쟁 포문… “전기료 걱정 마세요”

삼성, 냉방효율 높인 신제품 출시
가전 플랫폼 ‘스마트싱스’ 기술 적용

모델들이 26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에서 2023년형 비스포크 무풍에어컨 갤러리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신제품은 에너지 절감 효과를 높이고, 연결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냉방효율을 높인 에어컨 신제품을 출시했다. 전기요금 인상으로 ‘관리비 폭탄’ 우려가 커진 상황에서 전기료 부담을 낮추는 데 집중한 제품으로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26일 서울 서초구 우면동 R&D캠퍼스에서 ‘에어솔루션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에어컨 신제품을 선보였다.

프리미엄 제품군인 ‘비스포크 무풍에어컨 갤러리’에는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 기준보다 냉방효율이 10% 높은 ‘에너지 특화 모델’이 처음 도입됐다. 지난해 제품보다 실외 열교환기 면적을 두 배 넓히고, 약 8% 큰 실외기 팬과 고효율 모터를 적용했다. 이 최상위 모델뿐 아니라 무풍에어컨 갤러리 모든 모델의 에너지 소비효율은 1~2등급이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홈 연결 플랫폼 ‘스마트싱스’로 에너지 절감 효과를 높였다. ‘인공지능(AI) 절약 모드’를 실행하면 에너지 사용을 20% 추가로 절감할 수 있다. 전원이 꺼져있을 때도 집안 온도와 습도를 감지하고, 알아서 냉방·제습·청정 기능을 작동해 에너지를 절감해준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냉방면적 약 56㎡(17평) 제품을 기준으로 지난해 제품을 같은 환경에서 가동했을 때보다 한 달 전기료가 7000원가량 줄어든다”고 강조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