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대학생 학자금대출 이자지원 늘린다

올해부터 대학원생도 혜택

인천시청 전경. 국민일보DB

인천시는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학자금대출을 받은 지역 대학생 등에게 이자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대상자가 되면 2019년 1학기부터 받은 학자금대출 중 지난해 하반기까지 발생한 이자 전액을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 대상은 부모 또는 본인이 1년 이상 계속 인천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국내 대학교 재·휴학생 및 미취업 졸업생으로 한국장학재단에서 산정하는 가구소득 8분위 이하이거나 3자녀 이상 다자녀가구인 경우다.

시는 치솟는 학자금대출 이자로 부채 문제에 직면한 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부터 대학생 학자금대출 이자 지원사업을 추진했다. 특히 올해는 대학원생을 신규로 지원하고 미취업 졸업생 지원기간을 2년에서 5년으로 확대했다. 대학원생의 경우는 졸업 후 2년 이내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은 다음 달 15일 오전 9시부터 3월 14일 오후 6시까지 받는다. 지원 여부 및 금액은 5월 말 확정된다. 지원은 대출계좌 상환처리 방식으로 이뤄진다. 지원 내역은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에서 대출계좌별로 확인 가능하다.

김경선 시 교육협력담당관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의 부담이 조금이나마 덜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