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MS와 탄소 배출 저감 동맹

MS 2030년 에너지 전환 계획 맞춰 태양광 모듈 공급하고 발전소 건설

한화솔루션이 건설한 미국 텍사스주 태양광 발전소. 한화솔루션 제공

‘마이너스 탄소 배출’을 선언한 미국 소프트웨어 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가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한 파트너로 한화솔루션과 손을 잡았다.

한화솔루션은 26일 MS와 친환경 에너지 확산과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한화솔루션은 MS의 2030년 탄소 중립을 위한 에너지 전환 계획에 맞춰 태양광 발전 모듈을 공급하고 발전소 설계·시공까지 담당하게 됐다.

앞서 MS는 2030년까지 ‘넷 제로’를 넘어 마이너스 탄소 배출을 선언했다. 자사와 협력업체들이 발생시킨 이산화탄소의 총량보다 더 많은 탄소를 없애겠다는 뜻이다.

MS는 한화솔루션과 공동으로 다양한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일단 한화솔루션은 MS가 전력 구매계약(PPA)을 체결할 태양광 발전소에 2.5GW(기가와트) 이상의 모듈을 올해부터 차례로 공급하기로 했다.

한화솔루션은 “글로벌 대형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이 태양광 기업과 직접 협업을 통해 대규모 재생 에너지를 조달하는 것은 업계 최초”라며 “내년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갈 솔라 허브를 기반으로 종합 에너지 선두 기업 도약을 위한 역량 강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