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성남도개공, 청렴도 최하위 ‘5등급’

권익위, 공공기관 평가 결과
검찰·경찰 나란히 ‘4등급’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년도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 결과 발표를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해 공공기관 종합청렴도를 조사한 결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연루된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최하위 등급인 5등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권익위는 지난해 행정기관과 공직유관단체, 국공립대학, 공공의료기관 등 569곳을 조사한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기관별 청렴도 평가와 부패방지 시책 평가를 종합한 종합청렴도는 올해 처음 적용됐다. 공직자·국민 대상 설문조사 결과인 ‘청렴체감도’와 기관의 반부패 노력을 평가한 ‘청렴노력도’를 합산한 뒤 기관 부패사건 발생 현황인 ‘부패실태’ 평가를 감점하는 방식으로 산정했다.


권익위는 점수에 따라 기관들을 1~5등급으로 분류했다. 장관급 중앙행정기관 중에선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국무조정실만 1등급으로 평가됐다. 검찰청과 행정안전부, 외교부 등은 4등급에 머물렀다. 차관급 중앙행정기관의 경우 질병관리청과 통계청만 1등급을 받았고, 경찰청 등 8곳에는 4등급이 매겨졌다. 광역자치단체 중 1등급은 한 곳도 없었다. 서울·경기·인천은 모두 3등급, 울산은 5등급이었다.

공기업 등 195개 공직유관단체 가운데 대장동·백현동 사건에 연루된 성남도시개발공사만 유일하게 5등급을 받았다. 지난해 감사원은 2015~2017년 성남시와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주도한 백현동 개발사업에서 민간에 수천억원대 이익을 몰아주는 특혜가 있었고, 직원 11명의 비위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공공기관의 직원 비위 징계, 임원 기소, 감사원 처분 요구 등이 감점 요인인 만큼 대장동·백현동 사건이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종합청렴도 점수를 떨어뜨린 것으로 보인다.

33개 국공립대학 중에선 강릉원주대와 한국체육대가 5등급으로 평가됐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