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은행 영업시간 정상화는 상식”

노조 불법행위 강력 대응 방침

연합뉴스

이복현(사진) 금융감독원장은 코로나19 유행 여파로 단축됐던 은행의 영업시간을 정상화하는 것은 ‘상식적’이라며 이에 반발하는 금융노조의 불법 행위에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26일 보험사 최고경영자(CEO)와의 간담회 이후 취재진과 만나 “사측에서는 법률 검토를 거쳐 (은행 영업시간 정상화) 입장을 정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상식적인 선에서 볼 때 코로나19를 이유로 해서 줄어든 영업시간 제한을 정상화하는 것에 대해 다른 이유로 반대한다면 국민 대다수가 수긍하거나 이해할 수 있겠냐”고 되물었다. 은행권은 지난해 7월부터 오전 9시~오후 4시였던 기존 영업시간을 오전 9시30분~오후 3시30분으로 단축해 시행 중이다.

전날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는 시중은행을 포함한 회원사들에 오는 30일 실내 마스크 의무가 해제되면 영업시간 단축 유지 합의도 해제된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그러자 금융 노조 측은 사측에 합의 위반에 따른 법적 책임 등을 물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이 원장은 “정부나 금융당국은 정당한 법 해석과 권한에 따른 조치에 대해 적법하지 않은 형태로 의사 표현하는 것에 대해 강하게 대응할 기조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우리금융지주 차기 회장 선임 절차에 충분한 시간이 확보됐는지에 대한 의문도 제기했다. 이 원장은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이 차기 회장 도전 의사를 공식화한 데 대해 “금융당국에서 특정 후보나 인물에 대해 말씀드리는 건 적절치 않다”면서도 “다만 회장 후보자 쇼트리스트(최종 후보군)가 일주일 만에 결정되는 과정에서 평가에 필요한 적정한 시간이 확보됐는지 걱정이 있다”고 말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