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국 새 변수 ‘난방비 쇼크’… 여야 책임 공방 속 대책 마련 분주

與 “당정협서 구체적 지원안 확정”
野 “취약계층 에너지 지원금 주자”


‘난방비 폭등’ 쇼크가 정국의 새 변수로 떠오른 가운데 국민의힘은 책임론이 집권 여당으로 향할세라 부랴부랴 대책 마련에 나섰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정부의 무능을 난방비 쇼크의 원인으로 규정하며 맹공을 퍼부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민주당이 난방비 폭등을 두고 지금 정부를 비난하는 것은 눈 가리고 아웅하기고 무책임과 뻔뻔함의 극치”라며 “문재인 정권의 에너지 포퓰리즘의 폭탄을 지금 정부와 서민들이 다 그대로 뒤집어쓰고 있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정부 책임론을 거듭 주장한 것이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기자들과 만나 “전날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통화해서 취약계층 난방비 지원을 요청했다”며 “정부 입장이 나오는 대로 당정협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조만간 당정협의회를 열어 구체적인 지원 방안을 확정할 방침이다.

반면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난방비 폭탄 민주당 지방정부·의회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난방비 폭등은) 예상된 일이었는데 현 정부에서 대책을 충분히 마련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자신의 책임이 아니라고 남 탓을 하는 좋지 않은 상황”이라며 전 정권에 책임을 떠넘기는 정부·여당을 비판했다.

이 대표는 약 7조5000억원 규모의 ‘에너지 고물가 지원금’을 취약계층에 지급하자고 정부에 제안했다. 이 대표는 “재원 확보를 위해서 에너지 관련 기업들이 과도한 불로소득·영업이익을 취한 것에 대해 전 세계에서 이미 시행하듯 ‘횡재세’ 개념의 부담금을 부과하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규영 정현수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