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한마당

[한마당] 김정은 부녀와 백마

전석운 논설위원


북한 관영 매체에 연일 등장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가 화제다. 관심의 초점은 10살밖에 안 된 이 어린이가 김 위원장의 후계자인지 여부다. 지난해 11월에는 아버지와 함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장을 찾더니 지난 8일 조선인민군 창건 75주년 기념식에서는 김 위원장 옆에 서서 열병식을 내려다봤다. 특히 이날 열병식에는 김 위원장 부녀의 백마가 기병대의 선두에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조선중앙TV는 ‘사랑하는 자제분이 제일 사랑하시는 충마’가 김 위원장의 ‘백두산 군마’를 뒤따르고 있다고 중계했다. 북한 매체의 보도를 보면 후계자 구도가 완성된 느낌이다.

초기에는 김주애를 김 위원장의 후계자로 보는 건 시기상조라는 전문가들이 많았다. 김 위원장이 어린 딸을 대동한 것은 북한이 미래 세대의 안전을 담보하는 핵무기를 포기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담았다는 것이다. 북한 고위 외교관 출신인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도 김주애를 후계자로 보는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

반면 시간이 갈수록 김주애를 김 위원장의 후계자로 봐야 한다는 의견이 만만치 않다. 김 위원장도 8살 때 아버지 김정일로부터 후계자로 지명받았다는 분석이 있다. 김 위원장은 다만 자신의 어린 시절과 달리 김주애를 일찍 대중에 노출시켜 자신의 재임 기간 중 군의 충성을 끌어내고 후계자의 권력 기반을 다져놓으려 한다는 것이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김주애가 김 위원장의 후계자라는 시각에 동의했다. 워싱턴포스트와 CNN 등 미국 주요 언론들도 김주애의 후계자 가능성에 점점 무게를 싣고 있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와 여동생 김여정 사이의 권력 투쟁을 차단하기 위해 일찌감치 후계 구도를 확정한 것이라는 추측도 있다. 어린 김주애가 김 위원장의 후계자로 무사히 성장할지는 지켜봐야겠지만 4대 세습을 완성하려는 김씨 일가에 한반도의 안보가 달렸다고 생각하니 착잡하다.

전석운 논설위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