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집값, 올해 3.3% 떨어지고 내년엔 2.5% 오른다”

올 수도권 2.9%↓·지방 4.5%↓ 편차
한경연 “규제 완화로 위축 흐름 축소”

국민일보DB

올해 경기 불황에 금리 인상 영향까지 더해지면서 전국 주택가격이 3.3% 떨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수도권은 2.9%, 지방은 4.5% 하락하는 등 지역별로 낙폭 전망이 달랐다. 주택 가격은 내년에 다시 상승세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24일 ‘주택시장 전망 및 주택환경 변화에 따른 영향 분석’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은 올해 주택가격이 전년 대비 전국 3.3%, 수도권 2.9%, 지방은 4.5% 각각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부동산 불패’ 지역으로 불리는 서울 강남(강남·서초·송파구) 역시 2.7% 하락을 예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5년간 기록적인 상승세를 기록하던 주택 가격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하락세로 전환됐다. 경기 위축과 금리 인상이 본격화하면서 영향을 받은 것이다. 특히 거래량 감소는 2년 전인 2021년 하반기에 이미 시작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지난 정부의 지나친 주택 규제에 따른 부작용으로 주택 가격이 사실상 구매 불가능한 수준까지 오른 상황에서 주택 수요를 급격하게 위축시킨 것이 가격 하락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실제 지난해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주택가격 하락률은 전국 8.0%, 수도권 10.0%에 달했다. 한경연은 “같은 기간 서울 강남지역 주택 가격 하락세도 6.5% 수준으로 주택 시장 경착륙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보고서는 최근 정부의 주택시장 규제 완화 효과로 위축 흐름은 줄어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연은 집값이 내년 다시 상승세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했다. 구체적으로는 전년 대비 전국 2.5%, 수도권 3.0%, 지방 1.6% 상승할 전망이며, 서울 강남지역은 3.2%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승석 한경연 부연구위원은 “경기 불황 국면에서 주택 시장까지 경착륙하면 경기 반등 가능성이 작아질 수 있다”며 “이런 가능성을 낮추려면 규제 완화를 통한 주택 시장 정상화를 신속하고 과감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