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갑작스런 ‘우천 이벤트’ 진행… 직원들 불만 터진 ‘스타벅스’

연휴 기간 배달 주문시 할인 마케팅
행사 시작 몇 시간 전 공지 ‘혼란’


스타벅스코리아가 연휴 기간 배달 주문 고객에게 배달비를 할인하는 ‘우천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매장 직원들에겐 행사 전날 밤에서야 계획을 알린 것으로 확인됐다. 비 예보 등을 앞두고 고객 서비스와 매출 진작 등을 노린 마케팅 전략이었지만, 갑작스럽고 무리한 이벤트 추진에 일선 매장은 혼란이 불가피했다는 직원들의 불만이 터져나왔다.

2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지난 27일 밤 9시47분 사내 게시판에 ‘우천 이벤트 시행’(사진)이라는 제목의 공지글을 올렸다. 이벤트 기간(28~31일) 동안 배달 주문 고객 배달비를 기존 3000원에서 1000원으로 낮추고, 28~29일엔 최근 이용 내용이 없는 골드회원에게 아메리카노 ‘원 플러스 원(1+1)’ 쿠폰을 지급한다는 내용이다.

스타벅스는 “많은 양의 비가 예보된 이번 주말과 공휴일, 우천 시즌 마케팅 활성화를 위한 것”이라며 행사 배경을 설명했다. 비 때문에 매장을 찾지 않는 고객 지갑을 배달 서비스로 열어 매출을 최대한 올리겠다는 뜻이다. 그러면서 “늦은 시간 긴급하게 공지를 드리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는 말로 글을 맺었다.

스타벅스는 지난 25일 시작한 e-프리퀀시 행사로 매출 회복을 기대하는 가운데 우천 예보 등으로 부진이 예상되자 이 같은 이벤트를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벅스 지역 매니저들도 이번 이벤트 공지와 관련해 담당 지역에 “현재 어려움에 대응하기 위해 컨틴전시(비상대응)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전달했다.

이 이벤트가 해당된 배달 매장은 전국 288곳이다. 직원들은 급히 행사 준비를 했지만 밀려드는 주문을 감당하는 데는 역부족이었다고 토로했다. 연휴 기간 많은 비가 예보돼 평소보다 출근 인원을 줄여 일손이 부족하고 아이스팩 등 음료 배달에 필요한 소모품이 충분히 확보되지 않은 곳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스타벅스 직원 A씨는 “평소보다 출근 인원은 적은데, 배달 매출은 두 배가 넘었다”며 “배달 음료를 만드느라 매장을 찾은 고객은 잘 챙기지도 못했다”고 토로했다. 스타벅스 직원들은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애플리케이션 ‘블라인드’에서 전날 배달 매출이 평소 대비 최소 두 배나 세 배 정도 많았다고 주장했다.

스타벅스 측은 “배달 이벤트여서 파트너(매장 직원들)에게 가급적 부담을 주지 않는 마케팅을 기획한 것이었지만, 공지가 늦어져 결과적으로 직원들에게 혼란과 우려를 드려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사전에 충분히 교감한 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