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스코-SKC ‘차세대 이차전지 소재’ 동맹

리튬메탈음극재 3년내 상용화 목표

30일 서울 종로구 SKC 본사에서 열린 차세대 이차전지 소재 사업의 포괄적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박원철 SKC 사장(왼쪽)과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총괄 부사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포스코홀딩스 제공

포스코그룹은 SKC와 30일 ‘차세대 이차전지 소재 사업의 포괄적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 종로구 SKC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총괄 부사장, 박원철 SKC 사장 등이 참석했다. 두 회사는 리튬메탈음극재 등 차세대 음극소재 공동 개발, 소재 생산을 위한 공정기술 개발 등에서 협업해 미래 이차전지 시장의 혁신을 이끌 계획이다. 리튬메탈음극재는 동박에 리튬 금속을 도금해 제조한다. 에너지밀도가 기존 흑연계 음극재 대비 약 10배 높다. 리튬이온 배터리뿐 아니라 전고체 배터리에도 쓸 수 있다. 오는 2026년 상용화를 목표로 한다.

유 부사장은 “리튬메탈음극재 등 차세대 음극재 역량 뿐만 아니라 리튬·니켈 등 원소재, 양·음극재를 아우르는 이차전지 사업에서의 강점을 보유한 포스코그룹과 SKC의 협력으로 이차전지 시장에서 상당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민영 기자 my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