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기독청년들이 꼽은 교회가 주목해야 할 과제… ‘기회 불평등’ ‘교회 내 성차별’ ‘기후 위기’

기윤실 대화모임 가보니

기윤실 대화모임에 참석한 청년들이 30일 서울 종로구 대화문화아카데미에서 ‘청년의 눈으로 본 한국사회와 기독교’를 주제로 대화하고 있다.

기독청년들이 한국교회와 사회 문제에 대해 진솔하게 생각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청년들은 교회가 주목해야 할 과제로 기회의 불평등, 교회 내 성차별, 기후 위기 등을 꼽았다.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은 30일 서울 종로구 대화문화아카데미에서 ‘청년의 눈으로 본 한국사회와 기독교’를 주제로 대화모임을 열었다. 모임은 김현아 기윤실 국장과 윤진영 높은뜻광성교회 청년담당 목사의 사회로 진행됐다. 20대부터 40대 초반까지 청년 15명이 패널로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시민단체 정당 교계 언론계에서 활동하고 있다.

청년들은 가장 먼저 한국사회의 기회 불평등 문제를 꺼내 들었다. 이광호 KSCF 대학부 간사는 “캠퍼스 사역을 하면서 청년들이 (자신에게) 주어지는 기회가 불공평하다는 얘기를 많이 한다”면서 “이들이 대한민국에서 평등한 기회를 갖고 살아갈 수 있도록 사회적으로 개선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자본의 영향력에서 자유롭지 못한 교회의 모습을 지적했다. 양극화된 사회에 맞서 한국교회가 완충지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반성이었다.

윤 목사는 “교회만큼 이중적인 곳을 찾기가 힘들다는 생각을 하기도 한다”면서 “외부에서 바라보는 교회는 자본과 먼 삶을 사는 것처럼 보이지만 내부에서 자본에 의지하고 싶어하는 교회 모습을 볼 때마다 절망스럽고 힘들 때가 있다”고 토로했다.

한국교회를 넘어 지구촌 전체의 이슈로 떠오른 기후 위기에 관한 관심과 실천도 촉구했다. 임지희 기독교환경운동연대 간사는 “기후 위기는 전 지구적 문제이고 관심과 해결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한국교회가 나서 청년들과 새로운 생태계를 만드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후 위기 대처 활동가들이 지속해서 활동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교회 내 여성 평등 문제도 짚었다. 에큐메니컬 사회단체인 ‘고난함께’ 김지애 팀장은 “많은 여성 청년과 사역자들이 교회 내 만연한 성차별로 인해 불안감을 느끼고 있고 보다 안전한 공동체를 찾아 교회를 떠나기도 한다”면서 “이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해왔지만 차별은 여전히 존재한다. 교회 공동체 내 성차별 인식 개선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윤실과 크리스챤아카데미는 2020년부터 분열된 사회와 교회의 책임, 한국 개신교와 민주주의 총평 등을 주제로 청년들과 대화모임을 이어왔다.

글·사진=유경진 기자 yk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