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탈북민 번역 ‘누가복음’… 북한 지하교회 교인들 두손에

순교자의소리 “존로스 선교사 발간
‘21세기 독자판’ 반입·전달” 밝혀


한국순교자의소리(대표 현숙 폴리)와 탈북민들이 함께 번역한 ‘누가복음 전서 21세기 존 로스 독자판(21세기 독자판·사진)’이 최근 북한의 지하교회 교인들에게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숙 폴리 대표는 31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21세기 독자판이 이번 달 북한에 반입돼 교인들 손에 전해졌고 성경을 받은 이들이 크게 기뻐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폴리 대표는 “순교자의소리는 20년 동안 해마다 4만~5만권의 ‘조선어 성경’을 북한 주민에게 인쇄본과 전자책 형태로 배포해 왔고 매일 다섯 차례 북한에 송출하는 단파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서도 성경을 낭독하고 있다”며 “기존에 보내던 것 이상으로 이번 21세기 독자판 배급은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고 설명했다.

21세기 독자판은 존 로스 선교사가 발간한 최초의 한글 성경을 순교자의소리가 운영하는 탈북민학교 학생들을 통해 북한에서 사용하는 조선어로 번역했다. 성경 원문의 표현을 유지하면서 생소한 어휘를 설명하는 주해를 더했다.

폴리 대표는 “성경 소지가 자유롭지 않던 조선의 상황이 오늘날 북한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에서 21세기 독자판 보급은 남다른 의미가 있다”면서 “존 로스 성경이 서양 선교사들이 도착하기도 전 조선에 그리스도의 음성을 들려준 것처럼 21세기 독자판이 북한에서 강력하게 사용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미국 국무부는 ‘2022년 국제종교자유 보고서’를 통해 “북한 당국은 허가받지 않은 종교활동에 참여하거나 종교 자료를 소지한 사람을 신고하는 것을 권장해 서로를 감시하게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손동준 김동규 기자 sd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