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기후위기, 바울 회심 수준의 ‘담대한 전환’ 필요


문명 위기가 지구 위기를 일으키고 지구 위기가 다시 문명 위기를 일으킨다.

인간은 자연의 일부이므로 자연을 해치는 문명이 결국 인간을 해치기 때문이다. 인간이 만드는 세상이 커질수록 그만큼 더 많은 양의 자연자원과 에너지를 고갈시키고 온실가스와 오염 먼지, 폐기물을 뿜어낸다.

물질적으로 유한한 지구에서 인간의 무한한 욕망을 더는 감당할 수 없다. 지금 이대로 내달린다면 인류가 생존할 수 있는 여건이 우리 욕망보다 먼저 고갈될 것이다. 인간 세상이 유한한 지구를 넘어서면 우리가 숨 쉬는 공기와 마시는 물, 식량과 거주지가 지구로부터 공격받는다. 그 대표적인 현상이 기후위기다.

지구가 태양으로부터 받은 에너지만큼 우주로 에너지가 빠져나간다. 그렇지 않으면 지구는 지글지글 끓게 될 것이다. 온실가스는 태양에너지를 그대로 투과시키는 반면 다시 우주로 빠져나가는 에너지를 가둔다. 이에 따라 기온이 상승하는데 이를 온실효과라고 한다.

자동차 유리가 태양에너지를 그대로 투과시키는 반면 들어온 에너지를 차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게 해 차 안의 온도를 상승시키는 것과 같은 이치다.

인간이 증가시킨 온실가스는 1초마다 히로시마 원자폭탄 다섯 개와 같은 에너지를 우주로 빠져나가지 못하게 한다. 1998년 이후 약 30억개의 원자폭탄과 같은 양의 에너지를 지구에 가두고 있다. 인간이 온실가스 배출을 멈추지 않는 한, 열이 끊임없이 축적돼 오늘의 뜨거움에 더해져 내일은 더 뜨거워질 것이다.

현재 지구 평균온도는 산업화 이후 1.1도까지 올라간 상태다. 기온 상승은 지구가 열병을 앓고 있음을 나타낸다. 이미 100년에 한 번 발생할 수 있는 역대급 재해성 날씨가 거의 매년 발생하고 있다. 기온이 2도 이상 상승하면 문명을 건설할 수 있었던 안전한 기후에서 벗어나 파국에 이를 수 있다.

기온 상승은 지구를 조절하는 시스템을 무너뜨려 변덕스럽고 가혹한 기후를 만든다. 물이 부족하고 가뭄이 들어 식량이 부족해진다. 해수면이 상승해 연안의 도시와 농경지가 잠긴다.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할수록 해양은 이산화탄소를 더 흡수해 산성화되고 해양 생태계는 붕괴한다. 급속한 기온 변화에 약한 생명체는 멸종한다. 결국 마실 수 있는 물과 적절한 식량, 안락한 거주지가 불안정해진다.

지금까지 인류는 전쟁과 자연 재난, 감염병, 금융위기 등 수많은 위험을 겪었다. 그렇지만 그 위험은 끝이 있었고 회복할 수 있었다. 그 과정에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도 했다.

기후위기는 이런 위기 중 하나가 아니라 모든 위기를 압도하는 통제 불가능하고 회복 불가능한 위기다. 인류가 살아가는 터전인 지구환경이 무너지면 인간 세상도 무너진다. 기후위기는 우리가 내달려 온 세상과 삶 그 자체의 문제다. 그러므로 지금의 세상과 삶을 바꿔야 해결할 수 있다. 우리는 지금 갈림길에 서 있다. 이 결정은 인류가 공존할 것인지 공멸할 것인지를 가르게 될 것이다. 다메섹 도상에서 바울이 회심한 것처럼 기후위기에서 기후 회복으로 담대한 전환을 해야만 한다.

조천호 박사 (전 국립기상과학원장)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