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성 당뇨 경험한 여성, 비알코올성 지방간 있으면 2형 당뇨병 발생 위험


과거 임신성 당뇨를 경험한 여성이 현재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갖고 있으면 2형 당뇨병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된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서울건진센터 조유선 교수, 데이터관리센터 류승호·장유수 교수 연구팀은 2015~2019년 건강검진을 받은 성인 여성 가운데 한 번 이상 출산력이 있는 14만여명을 3.9년간 추적 관찰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과거 임신성 당뇨 병력 및 지방간 유무에 따라 4그룹으로 나누고 2형 당뇨병 발생 위험을 측정했다.

연구 결과 임신성 당뇨 과거력과 현재 지방간 병력이 모두 없는 그룹과 비교했을 때 임신성 당뇨 과거력만 있는 그룹에서는 2형 당뇨병 위험이 2.61배, 현재 지방간 병력만 있는 그룹에서는 2.26배, 임신성 당뇨병 과거력과 현재 지방간 병력이 모두 있는 그룹에서는 6.45배 높았다.

조유선 교수는 25일 “2형 당뇨병 발생 위험에 있어 임신성 당뇨 경험과 현재 지방간 병력이 시너지적 상호작용을 한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임신성 당뇨 병력이 있는 여성 중 추후 2형 당뇨병으로 진행할 위험이 특히 높은 취약군을 정의할 때 현재 지방간 유무를 선별하는 것이 도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신성 당뇨 경험이 있는 여성은 2형 당뇨병을 예방하기 위해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고 신체활동을 늘리며 과다한 당분 섭취를 제한하는 등 지방간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유럽역학저널 최신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