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온마트 설문결과, “저녁식사도 장봐서 직접 해 먹겠다” 47% 달해

[쿠키 건강] 불황의 영향으로 절약형 휴가가 대세를 이루고 있는 가운데 “휴가지에서도 직접 밥을 해먹겠다”는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휴가 예정지도 해외보다는 국내(88%)가 압도적으로 많았고 숙박시설도 취사가 가능한 콘도가 51%로 제일 높아 휴가비용을 최소화하려는 알뜰족들이 늘어나고 있는 사회상황을 반영했다.

CJ온마트에서 최근 회원 8,02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휴가지에서의 저녁은 어떻게 해결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47%인 3,756명이 “장봐서 직접 해 먹겠다”고 대답했다. “인근 식당을 이용한다”가 21%, “술자리로 대신한다”가 20%로 그 뒤를 이었다. 휴가까지 가서 밥을 해먹기 보다는 인근 맛집에서 외식을 하는 게 일반적인 휴가지에서 의 식사패턴인 것을 감안해 볼 때 놀라운 수치라 할 수 있다.

아침식사 또한 간단하게 ‘방콕’하며 해결하려는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휴가지에서의 아침은 어떻게 해결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41%가 “즉석식품(즉석밥, 즉석국 등)으로 해결한다”고 대답했고 그 뒤를 이어 “장봐서 직접 해 먹는다”도 24%에나 달했다. 휴가지 인기 식품인 라면으로 아침식사를 해결하겠다는 응답도 21%로 높은 결과를 보였고, 사먹겠다는 대답은 11%에 불과했다.

이렇게 휴가지 식사가 ‘절약형’으로 바뀌는 현상의 영향으로 식품업계는 즉석밥이나 즉석국 등 즉석식품의 매출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조규봉 기자 ckb@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