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마드리드 대학 안나 마리아 로페즈-소바러 교수, 영양사 학술대회서 연구결과 발표

[쿠키 건강] 일반적인 상식과 달리, 탄수화물 위주의 식단이 체중 감량에 효과적일 뿐 아니라 영양 섭취 면에서도 우수하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스페인 마드리드 대학교 영양학과 안나 마리아 로페즈-소바러(Dr. Ana Maria Lopez-Sobaler)교수가 2006년 5월 과체중 혹은 비만인 여성 67명을 대상으로 탄수화물 식단과 채소 식단의 비교 섭취에 대한 연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로페즈-소바러 교수는 연구에서 연구 대상자들을 시리얼 및 시리얼 스낵을 주재료로 하는 탄수화물 식단을 먹는 군, 채소를 주재료로 한 식단을 먹는 군으로 나누어 2주 동안 비교-관찰한 결과, 탄수화물 식단을 섭취한 그룹이 체중, 체지방 및 BMI 수치 감소 폭이 더 큰 것으로 확인됐다.

또 탄수화물 위주의 식단을 섭취한 이들은 채소 식단 섭취 그룹보다 비타민 B의 일종인 티아민, 비타민 D, 엽산의 흡수율이 더 높았다. 또한 시리얼을 위주로 구성된 식단은 칼로리가 낮으면서도 포만감을 주며, 체내 대사량을 촉진시켜 결과적으로 체중 감량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중 설문조사에서는 탄수화물에 대한 편견이 높다는 점도 발견됐다. 스페인 여대생 421명을 대상으로 탄수화물에 대한 인식을 설문 조사한 결과, 탄수화물의 열량이이 가장 높을 것이라고 대답한 사람은 전체의 41%로, 지방의 열량이 가장 높을 것이라고 대답한 응답자의 수와 거의 비슷한(47%) 수치였다.

로페즈-소바러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탄수화물이 체중조절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일반적인 인식을 뒤엎는 것으로, 탄수화물 위주의 식단이 체중 감소를 위한 효과적인 방법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전달하고자 한다”고 며 “특히 시리얼로 구성된 탄수화물 식단이 체중조절 효과가 높았는데, 이는 시리얼이 먹기 편하면서도 칼로리가 낮으며 탄수화물, 비타민, 무기질 등 영양소의 훌륭한 공급원이 되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조규봉 기자 ckb@kmib.co.kr



안나 마리아 로페즈-소바러 교수는 현재 마드리드 대학교의 영양학과 정교수로서, 비만과 영양섭취 불균형에 대한 다수의 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로페즈-소바러 교수의 이번 연구 결과는 7월 23일(목) 대한영양사협회의 ‘전국영양사 학술대회’에서 발표되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