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대병원, 폭력피해 여성·아동 지원 위한 센터 개소

서울대병원, 폭력피해 여성·아동 지원 위한 센터 개소 기사의 사진
[쿠키 건강] 서울대병원은 16일 서울의대 동창회관에 폭력으로 피해를 입은 여성과 아동을 지원하기 위해 여성가족부, 서울시, 서울지방경찰청과 함께 ‘서울해바라기여성·아동 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서울 지역에서는 첫 번째, 전국적으로는 부산, 강원영동, 전남에 이어 4번째로 개소한 센터는 성폭력, 가정폭력, 성매매범죄 피해자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 시스템을 제공할 것이라고 병원 측은 밝혔다.

센터 방문자는 전문상담원의 상담, 의료진의 진료, 여성 경찰관에 의한 피해 조서 작성 및 법률상담 등을 하루 24시간, 365일 원스톱으로 받을 수 있다. 지속적이며 전문적인 심리치료 지원도 가능하다.

정희원 서울대병원장은 “피해를 입은 여성, 아동과 그 가족들이 센터의 원스톱 서비스를 통해 상처를 회복하고 더욱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이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정유진 기자 uletmesmil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