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의원, 지난해 김밥천국, 밥&죽, 지호한방삼계탕 등 98곳 적발

[쿠키 건강] 음식물 재사용이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밥천국, 밥&죽, 지호한방삼계탕 등 유명 음식점을 포함해 총 98곳이 보건당국에 적발됐다.

3일 이낙연(민주당·보건복지위) 의원이 식품의약약품안전청(이하 식약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전국 음식점 중 잔반을 재사용해 적발된 곳은 98곳으로 여전히 잔반 재사용이 끊이질 않고 있다.

잔반재사용의 단속은 지난 2009년 7월 시행 된 이래 각 지자체가 전국 음식 업소를 단속하고 결과를 식약청에 보고하도록 돼 있다.

자료에 따르면 2009년 91곳(344,411개소 점검)이었던 것이 작년 98곳(426,539개소 점검)으로 다소 늘었고, 시도별로 살펴보면 대구광역시, 광주광역시, 경기도, 전라북도는 점검 대상 업소 수는 줄었으나, 적발 업소는 늘어났고 특히 광주광역시는 2009년에 한 곳도 없던데 반해 점검대상 수는 줄었으나 위반 업소는 늘어났다. 또 강원도, 충청북도, 충청남도는 2009년에 한 곳도 없던 반면, 점검 업소를 늘리자 적발 업소가 대폭 늘어나 철저한 관리의 필요성이 드러났다.

적발된업소는 김밥천국, 밥&죽, 지호한방삼계탕 등 유명 음식점의 체인 가맹점이 포함돼 있었고, 부산시 동래구 명륜동의 문가네신토불이보쌈과 평택시 합정동의 돌섬은 2009년에 이어 작년에도 연달아 적발됐다.

이낙연 의원은 “음식점의 잔반 재사용은 그 음식점을 믿고 찾는 소비자의 신뢰를 깨는 중대한 문제”라며 “국민의 먹을거리를 다루는 음식점 운영자들은 특별한 책임 의식을 갖고 영업하는 풍토가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한 뒤 “당국은 전수조사 차원의 철저한 관리를 통해 이런 사례를 뿌리 뽑아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조규봉 기자 ckb@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