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 건강] 국립중앙의료원은 지난 13일 대강당에서 ‘흡연과 실명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흡연과 실명의 상관관계 점검과 실명 예방을 위한 금연의 중요성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그동안 여러 역학 연구들은 흡연이 안과 질환과 유의미한 관계가 있음을 보고하고 있다.

예로 2004년 영국에서 실시한 대규모 역학조사에 따르면, 69세 이상 성인 인구 중 5만3000여 명이 흡연으로 인한 나이관련황반변성으로 시력이 저하됐으며 이 중 33%인 1만 7천여 명이 법적 실명에 이르렀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실명의 가장 중요한 원인질환은 나이관련황반변성과 백내장으로, 그 발병과 진행에 흡연이 강력한 위험인자라는 사실은 예전에 밝혀졌으나 이러한 위험성에 대해 널리 알려져 있지 않은 실정이다.

이은지 국립중앙의료원 안과 전문의는 “흡연과 실명의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결과들이 금연의 강력한 동기부여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며 이러한 지식을 전문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안과의사들을 비롯한 의료진들의 인식 고취가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재령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안암병원 안과 교수는 “흡연이 매우 다양한 안과적 질환의 위험인자임에도 불구하고 실제 연구 데이터는 매우 부족한 실정”이라며 “체계적인 연구와 실명 예방을 위한 금연이 권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원기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서울성모병원 안과 교수는 “나이관련황반변성의 발병에 대한 위험인자는 노화 자체와 흡연이 가장 확실하게 밝혀진 인자이며, 노화는 막을 수 없는 반면 흡연은 예방 가능한 위험인자”라고 전했다.

우세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교수는 “흡연은 나이관련황반변성 발병 위험성을 높이며 특히 실명과 연관된 후기 나이관련황반변성의 발병확률을 높인다”고 말했다.

이어 “노인이 돼 시력상실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성인시기부터의 금연이 필요하며 흡연자라도 조기에 금연할수록 보호효과가 크며, 이미 한 눈의 나이관련황반변성을 진단 받은 환자는 다른 한 눈의 발생을 막기 위해서도 금연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포지엄을 주관한 박재갑 국립중앙의료원장은 “흡연이 폐암이나 심장질환 등의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의 위험도를 높인다는 점은 널리 알려져 있지만 흡연이 실명을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은 잘 알려지지 않은 부분이다. 흡연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보다 전문적인 지식의 보급과 함께 실명예방을 위한 금연가이드라인의 수립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제휴사 / 메디포뉴스 이성호 기자 lee@medifonews.com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