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간학회, B형 간염 치료에 따른 비용경제성결과 발표

[쿠키 건강] 만성B형간염 환자라면 당장 치료제 비용에 대한 부담이 있더라도, 적극적으로 치료를 받는 것이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다 경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연구는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박준용 교수 외 8명으로 구성된 연구팀에 의해 진행됐으며, 지난 11일 대한간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PVA 모델을 통한 국내 만성B형 간염 치료의 경제적 가치 평가’라는 제목으로 발표됐다.

이번 연구는 결과의 객관성 확보를 위해, B형 간염 및 간질환 분야, 보건경제학 분야의 전문가 9인의 자문위원을 통한 검토 과정을 거쳤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에 활용된PVA 모델은 유럽간학회, 아시아태평양간학회 등 국제 학회에서 B형 간염 치료제의 경제성 평가를 도출하기 위한 연구 모델로 사용 발표된 바 있으며, 아시아에서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연구 및 발표되는 것이다.

이번 연구는 국내에서 사용되는 치료제 중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가장 뛰어나고, 내성 발현율이 낮은 것으로 평가되는 엔테카비어를 기준으로 5년간 치료 받을 경우와 그렇지 않을 경우의 비용경제성을 비교해 진행됐다.

연구 결과 5년간 치료받을 경우, 하루 평균 5878원의 약가를 부담해야 하지만 이는 결과적으로 간섬유화, 비대상성 간경변증, 간암, 간이식 등 향후 치명적 질환에 대한 치료 비용을 절감시켜 오히려 하루 평균 3102원의 이익이 발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기준, 국내 만성B형간염 환자 중 치료를 전혀 받지 않고 있는 환자는 총 120만 명에 달한다. 이들이 모두 정상적인 치료를 받는다면 하루 평균 3102원을 절감, 1년 의 기간을 환산하면 총 1조 4천억원을 절감할 수 있다. B형 간염으로 인해 발생하는 다른 심각한 간질환을 현저히 낮출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총 1000명의 환자를 기준으로 30년 간 엔테카비어로 치료한 그룹과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 그룹의 간암 발생 수를 PVA 모델링해 비교했을 때 각각184건과 457건으로 예측됐다. 치료 그룹에서의 간암 발생자 수가 273건 가량 적을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비대상성 간경변증 발생도 치료 그룹은 32건에 그쳤지만, 치료하지 않은 그룹은 198건에 달할 것으로 예상돼 총 166건 차이가 났다. 만성 B형간염으로 인한 사망 환자 수도 치료 그룹은 306건인데 비해 치료받지 않은 그룹은 653건으로 예측되어, 두 배에 달하는 차이를 보였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박준용 교수는 “이번 연구는 적극적인 치료가 건강의 질을 향상시켜, 결과적으로 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을 설명하고 치료의 중요성을 알게 해준다”고 설명하며 “만성B형간염은 고혈압이나 당뇨병과 같은 다른 만성질환에 비해 환자들이 적극적으로 관리하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적극적인 치료를 독려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ju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