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 건강] 국내 연구진이 인간의 주름진 뇌에 부착하거나, 혈관 및 척추를 감싼 유연한 LED에서 발생된 빛으로 질병을 진단하거나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해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 서남표)은 신소재공학과 이건재 교수팀이 최근 질화물 반도체 발광다이오드(GaN-LED)를 유연한 기판 위에 구현해내고, LED에서 발생되는 빛이 암의 항원-항체반응에 의해 감도 차이가 일어나는 것을 확인해 전립선암 항체를 검출하는 실험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카이스트에 따르면 이번 연구를 계기로 유연한 LED에서 발생하는 녹색, 파란색, 그리고 자외선 영역까지의 다양한 파장의 강한 빛을 이용할 경우 신경세포를 자극할 수 있어 질병 치료에도 응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질화갈륨(GaN)은 적은 에너지로 높은 효율의 빛을 낼 수 있는 반도체로, 현재 LED TV, 조명 등 산업 전반에 쓰이고 있으나 깨지기 쉬운 성질을 갖고 있다.

이건재 교수 연구팀은 딱딱한 기판에서 성장된 얇은 고효율 GaN-LED를 유연한 플라스틱 기판에 전사하고, 생체 친화적인 재료를 사용한 바이오센서를 개발해 인체와 유사한 조건에 적용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

이건재 교수는 “인체에 삽입된 유연한 LED는 인간 생명 연장과 건강한 삶의 중요한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흥미롭고 새로운 분야로 꿈같은 일들이 실현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나노 분야의 학술지인 ‘나노 에너지(Nano Energy)’ 9월호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한편, 이건재 교수는 논문의 공동책임으로 참여한 ETRI 성건용 박사팀과 생체이식형 라벨프리(Label-Free) LED 바이오센서에 대해 후속 연구를 진행중이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songbk@kukimedia.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