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 건강] 매일 꾸준하게 호두나 아몬드 등의 견과류를 먹으면 뱃살이 줄어든다는 연구결과를 스페인 바르셀로나대학 크리스티나 안드레스-라쿠에바(Cristina Andrés-Lacueva) 교수가 Journal of Proteome Research에 발표했다.

교수는 심한 복부지방과 고혈압, 2형 당뇨병을 앓고 있는 대사증후군 환자 42명을 대상으로 날마다 30g의 견과류 식단그룹 22명과 견과류 없는 식단그룹 20명으로 나눠 12주간 제공하는 한편, 식사 후 소변의 화학물질을 분석했다.

분석결과, 견과류 섭취그룹에서 세로토닌 수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세토로닌은 중추신경계에서 식욕을 억제하는 역할을 한다.

라쿠에바 교수는 “견과류를 섭취하면 뇌속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의 수치가 증가해 이로인한 식욕억제로 뱃살을 빼는 효과를 보인다”며 “연구결과는 견과류 섭취와 세로토닌 분비량과의 관계를 확인한 최초의 연구”라고 강조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제휴사 / 메디칼트리뷴 송정현 기자 jhsong@medical-tribune.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