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 93% 사망 위험 인지 못해, 환자 1/4은 질환 재발로 스텐트 재시술

[쿠키 건강] 급성관상동맥증후군의 대표질환인 급성심근경색증 환자의 퇴원 후 1년 내 사망률이 10명중 1명으로 심각한 상황이며, 이에 대한 환자의 인식이 7%에 그치는 등 매우 저조해 자칫 퇴원 후 질환 관리 소홀로 이어질 수 있다는 내용의 ‘급성관상동맥증후군 백서’가 발표됐다.

백서에서는 퇴원 후 1년 사망률 개선을 위한 대책으로 사망률 감소 효과가 높은 새로운 항혈소판제의 빠른 도입 및 국가적 정책 마련 등이 제시됐다.

특히 전문의들의 52%가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의 1년 내 사망률을 감소시킬 수 있는 새로운 항혈소판제의 도입이 시급하다고 느껴, 기존 치료제 대비 1년내 심혈관계 사망률을 21% 줄인 새로운 항혈소판제 브릴린타 정이 국내 급성관상동맥증후군 사망률 저하를 위한 효과적인 방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됐다.

서울시 심혈관 연구원(이사장 장양수,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의 ‘급성관상동맥증후군 백서 - 급성심근경색을 포함한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의 사망률 현황과 대책’에 따르면 국내 심근경색 환자의 퇴원 후 1년 내 사망률은 8.3%(2011년도 급성심근경색증 평가 결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로 초기 급성심근경색 발생시 무사히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해도 열 명 중 한 명은 1년 내에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급성심근경색 같은 급성관상동맥증후군은 퇴원 후에도 적극적인 약물 치료와 추가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외래 경과 관찰이 필요한 심각한 사망 원인 질환이다. 그러나 환자들의 인식 현황은 그렇지 않았다.

2011년 11월부터 3개월간 65개의 병원에서 급성심근경색을 포함해 급성관상동맥증후군으로 인해 스텐트 시술(관상동맥중재술)을 받은 후 퇴원한 환자 509명에게 면담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중 7%만 퇴원 후 1년 내 사망률에 대해 인지하고 있었으며 93%는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 심지어 전체 환자의 57%는 사망 위험성에 대한 인식이 저조했으며 53%는 급성관상동맥증후군의 재발 위험에 대해서도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러한, 환자들의 급성관상동맥증후군 재발과 사망 위험에 대한 저조한 인지도는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의 약물 치료에 대한 수용 태도에도 영향을 주고 있었다. 환자의 1/4(26%)이 첫 스텐트 시술 후 일상생활을 하다가 질환이 재발, 다시 입원해 재시술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퇴원 후 건강을 지키기 위해 가장 신경 쓰는 것에 대한 질문에 ‘병원에서 처방한 약을 잘 먹는 것을 가장 신경 쓴다’는 환자는 58%에 그쳤고 나머지 42%는 운동, 저염식 등의 식이요법, 금연 및 금주, 건강보조식품 섭취 등 생활요법을 통한 건강회복을 더욱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전국 64개 병원 80명의 심장전문의들은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의 퇴원 후 1년간 사망률을 낮추고 재발을 방지 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로 ‘항혈소판제의 꾸준한 복용’(47.5%)을, 두 번째로 ‘심혈관 이벤트 고위험 요소(고혈압, 고지혈, 당뇨병 같은 합병증) 관리’(45%)를 꼽았다. 또한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의 퇴원 후 처방하는 항혈소판제 선택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는 ‘심혈관 이벤트 감소 효과 등을 통한 발병 후 1년간 사망률 저하 효과’(88%)라고 답했다.

아울러 현장의 전문의들은 현재 표준치료로 사용되는 항혈소판제가 ‘반응편차로 인한 적용 환자군의 제한’(33.75%) 문제가 있으며, 심혈관 이벤트 감소효과 등을 통한 발병 후 1년간 사망률 방지 효과가 새로운 약제에 비해 떨어지고(23.75%), 급성관상동맥증후군 재발 감소효과가 부족(18.75%) 하다고 지적했다.

또 전체 조사대상자 중 약 52%가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의 1년 내 사망률을 감소시킬 수 있는 새로운 항혈소판제의 도입이 시급하다고 느끼고 있었다. 참고로, 한국인에서 기존 항혈소판제에 반응하지 않는 환자군은 49%로 보고 되고 있다.

서울시 심혈관연구원 장양수 이사장은 “급성심근경색증 첫 발생 환자의 증상 발생 90분 내 관상동맥중재술 성공률이 91.2%에 달하는 등 급성관상동맥증후군의 치료율은 좋아지고 있다. 하지만 초기 발생환자의 생존률을 증가시키기 위해서는 퇴원 후 사망률을 감소시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현재의 치료 한계점을 인지하고 그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며 그 일환으로 1년내 사망률을 낮출 수 있는 새로운 항혈소판제의 도입 및 국가 전체에서 적용 가능한 급성관상동맥증후군 치료 가이드라인 마련을 위한 통합적 시스템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ju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