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티에이징, 자신의 피부상태 따라 선택해야 기사의 사진

[쿠키 건강] 겨울은 피부노화가 가속화될 수 있는 최적기이다. 쌀쌀한 날씨에 피부는 급격히 수분을 잃게 되는데,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피부는 거칠어지고 잔주름이 깊어진다. 한마디로 피부노화가 발생하기 쉽다. 또 나이로 인한 자연스러운 피부의 노화는 관리가 이뤄지지 않으면 더욱 앞당겨질 수도 있다.

더불어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 바로 다양한 방법의 안티에이징이다. 어리고 탄력적인 피부의 걸린 돌인 주름은 세월의 흔적을 드러낸다. 이러한 주름을 최대한 커버하는 것이 안티에이징의 첫 걸음이라 할 수 있는 데, 이때 단순한 주름 제거뿐 아니라 피부 재생을 통한 탄력적인 피부 연출도 중요하다. 탄력 있고 건강한 피부의 변화를 위해서 피부 재생 레이저를 이용한 치료부터 직접적인 리프팅과 함께 콜라겐 재생을 유도하는 시술 및 고정된 표정주름이나 깊은 팔자주름에 효과적인 보톡스, 필러까지 다양하다.

기미, 주근깨, 잡티 같은 색소질환도 대표적인 피부 고민인데, 특히 기미는 실제보다 나이가 더 들어 보이거나 안색이 어두워 보일 수 있어 치료 상담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기미치료 시술 중 최근 상담 사례가 많은 레이저토닝은 깊은 파장의 레이저를 이용해 피부 깊숙이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에너지를 전달, 진피 아래에서 올라오는 멜라닌 색소를 치료하는 방법이다. 연세샤인클리닉 우종현 원장은 “최근 세월의 흐름을 막을 수 있는 다양한 안티에이징 법을 통해 젊음을 되찾고자 하는 이들이 많다”며, “이때 자신의 피부상태나 여건에 맞는 안티에이징 법을 선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한다.

사진 제공=연세샤인클리닉

국민일보 쿠키뉴스 김성일 기자 ivemic@kukimedia.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