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국의사총연합, 박주신씨 MRI 소견 발표후 후폭풍 거세

내부 찬반 격론…노환규 대표 “특이체질 통계 추정치가 틀려”

[쿠키 건강] 전의총이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박주신씨 MRI 영상사진에 대한 의학적 소견을 밝힌 가운데 공개검증 결과 박주신 씨 본인 것으로 확인되면서 전의총이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다.

하지만 노환규 대표는 “의학적 소견은 틀리지 않았지만 특이체질로 인한 통계적 추정이 틀렸을 뿐”이라고 주장하며, “앞으로도 의학적인 사회적 이슈가 있을 경우 계속해서 목소리를 내겠다”고 밝혔다.

전국의사총연합은 21일 국회 무소속 강용석 의원이 박주신 씨가 병역을 피하기 위해 바꿔치기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MRI 영상사진에 대해 의학적 소견을 밝혔다.

하지만 22일 박주신 씨가 연세대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공개 검증을 받아 본인 것이라는 결론이 나오면서 강용석 의원은 의원직 사퇴를 발표했다.

강용석 의원과 박원순 서울시장간의 정치적 다툼에 의학적 소견을 밝힌 전의총은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다.

실제 전의총 내부에서도 이번 박주신 씨의 MRI 영상사진에 대한 의학적 소견을 밝힌 것은 잘못된 판단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그에 맞서 의학적으로 논란이 많은 상황을 전문가 단체가 의학적 소견을 밝힘으로써 논란을 종식시키는데 일조했다는 반론도 거센 상황이다.

심지어 박원순 서울시장의 지지자로 예상되는 사람들이 집단적으로 전의총에 항의전화를 걸어옴으로써 전의총의 업무가 마비되는 사태도 벌어졌다.

한 전의총 회원은 “전의총에 가입한 이유는 의권을 보장하기 위해 같이 노력하고 잘못된 것들을 바로잡고자 한 것”이라면서도 “서울시장 사건에 전의총이 참여한 것이 사회참여의 일환이라면 산적한 의료현안을 먼저 처리한 후에 해도 늦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전의총 개입사건은 큰 착각이었다”며 “전의총의 앞날은 정치화되고, 그 색채가 포용이 아닌 배척으로 갈 수 있어 전의총을 탈퇴한다”고 전의총에 대해 비판을 날을 세웠다.

또 다른 회원은 “전의총이 국민의 여론과 인식을 바꾸어 올바른 의료정책을 만들자라는 것에는 십분 동의한다”면서도 ’전의총이 국민을 움직여서가 아닌 국민들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런점에서 볼 때 이번 MRI소견을 밝히는 것이 국민들이 관심을 가질 수는 있겠지만 국민들의 지지를 받을수 없는 사안”이라며 “이번에 웃음거리가 된다면 그건 전의총에 큰 타격이 있을뿐만 아니라 의사사회 전체에 큰 타격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일련의 사태에 대해 노환규 대표는 “이번 박주신씨 사건에 대해 의학적 소견을 밝힌 것에 대해 후회는 하지 않는다”며 “결과적으로 의학적 소견과 다른 결과가 나왔지만 소견이 틀리지 않았지만 특이체질로 인해 통계적 추정이 틀렸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노 대표는 이어, “전의총이 의학적 소견을 발표해 박주신 씨가 공개검증을 함으로써 논란이 종식 된 것은 그만큼 전문가 단체의 힘을 보여 준 것”이라며 “앞으로도 비슷한 의학적 논란이 있을 경우 계속해서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환규 대표는 “이번 의학적 소견 발표로 인해 의사들의 소견에 대한 신뢰도가 추락할 수 있는 것은 잃은 것이지만, 임의단체로서의 전의총이 의사단체의 존재감을 확인한 것은 얻은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제휴사 / 메디포뉴스 신형주 기자 zero@medifonews.com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