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셀러이자 페미니즘 소설로 자리매김한 ‘82년생 김지영’이 영화로 제작된다는 소식에 온라인이 뜨겁다. 특히 타이틀 롤을 맡은 배우 정유미에 대해 근거없는 비난성 악플이 쏟아지고 있다. 영화화를 막아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한 상황이다.

2016년 출간된 ‘82년생 김지영’은 30대 주부 김지영이란 인물을 통해 여성들이 어린 시절부터 일상적으로 겪어온 성차별과 성폭력, 결혼과 출산 이후 ‘맘충’으로 매도되는 사회적 시선 등을 비판적으로 그려낸 소설이다. 많은 여성들의 공감을 이끌어냈지만 반대로 페미니즘에 대한 강한 거부반응을 일으키기도 했다. 최근 ‘미투’(#MeToo·나도 당했다) 흐름과 함께 다시 주목받고 있다.



주인공 김지영 역 캐스팅에 정유미가 확정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정유미의 소셜미디어는 난장판으로 변했다. ‘82년생 김지영’과 페미니즘에 대한 노골적 반감을 드러내는 네티즌들과 이를 반박하는 네티즌들 간 설전이 벌어진 탓이다.

정유미를 향해서도 배우의 작품 선택에 대한 합리적 토론이 아닌 “믿고 거른다” 등 일방적인 악플이 달리는 등 도를 넘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영화화를 막아달라”는 청원까지 올라왔다. 청원글 작성자는 “소설이 담고 있는 특정 성별과 사회적 위치에서 바라보는 왜곡된 사회에 대한 가치관은 보편화돼서는 안되는 지나치게 주관적 시각”이라고 썼다.

‘82년생 김지영’ 관련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은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최근 읽은 책으로 ‘82년생 김지영’을 꼽았다가 “아이린이 페미니스트 선언을 했다”는 반응에 곤욕을 치러야 했다. 유재석이나 방탄소년단 멤버 RM 등도 이 소설을 읽었다는 사실이 알려졌음에도 유독 걸그룹이나 여배우에 대해 비난이 집중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