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방콕의 쭐랄롱꼰 대학교에서 의료진이 지난달 30일 코로나19 검진키트를 소개하고 있다. APF연합뉴스

한국산 진단키트를 거절했다가 덴마크 총리가 사과까지 한데 이어 영국에서는 당국의 승인절차 지연으로 영국이 한국산 키트를 빼앗길 처지에 놓인 사실이 폭로됐다.

한국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를 1주당 40만개씩 무상으로 제공할 수 있다는 제안을 받고도 영국 정부가 인수 결정을 미뤄 다른 나란에 진단키트를 빼앗길 우려가 커졌다고 영국 가디언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정부가 인수를 미룬 이유는 공중보건국(PHE)이 아직 진단키트를 테스트하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제안은 LG화학의 한 대주주가 런던 웨스트민스터 지역 보수당 전 부책임자를 통해 전달했다.

런던-콘티넨털 철도의 닉 마컴 회장은 “정부와 접촉하고 있지만 PHE가 늑장을 부리고 있다”며 “한국산 진단키트에 대한 수요가 엄청나 우크라이나, 루마니아 등이 물량을 낚아채기 위해 이미 한국에 군용기를 보내고 있다. 모로코조차 비행기를 한국에 보내고 있다. 이런 상황인데도 우리 정부는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마컴 회장은 또 “정부도 키트를 원하고 있으나 모두가 뒤에 숨어서 테스트하기 전까지는 결정할 수 없다고 말하고 있다”며 이런 정부 때문에 영국은 한국으로부터 퇴짜를 당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맷 핸콕 보건장관을 만나 시급한 승인이 필요하다는 점을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마컴 회장은 영국에 이같은 제안을 해온 LG화학 대주주가 런던정경대에서 수학해 영국에 각별한 애정을 가진 사람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그가 다른 나라들은 진단키트 확보에 나서고 있는데 영국은 왜 그렇게 하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가디언은 이 대주주의 이름을 JP리라고 언급했다. JP리가 제공할 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 40만개의 가격은 약 1000만 달러(약 121억9000만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가디언은 한국이 코로나19의 적극적인 검사와 진단키트 생산능력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 스코틀랜드 당국은 이미 한국으로부터 의료장비 수입을 결정한 바 있다고 전했다. 이어 120여개국이 한국의 방역을 배우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27일 오후 인천공항에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NATO)의 C-17 글로브마스터 수송기가 루마니아로 출발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명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