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착] 북한이 보란듯 공개한 ‘고화질 올컬러’ 폭파 현장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남북화해의 상징이자 판문점 선언의 대표적인 성과로 꼽힌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사진을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7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순간을 촬영한 고화질 컬러 사진을 보도했다.

전날 청와대에서 폭파 순간을 담은 37초 분량의 흑백 영상을 공개했지만, 북한이 고화질 컬러 사진으로 전한 폭파의 순간은 한층 처참했다.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사진은 연락사무소의 폭파 전후 모습을 각각 찍은 것으로, 4층 높이의 연락사무소 청사가 산산조각난 순간과 바로 옆 15층 높이의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가 연기에 휩싸인 모습이 담겼다.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이처럼 연락사무소 폭파 전후 고화질 사진을 발 빠르게 공개한 것은 남북관계의 완전한 붕괴를 시각적으로 보여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특히 판문점 선언의 대표적인 성과로 꼽히는 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면서 남북관계를 원점으로 되돌리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