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인플루언서 플랫폼 ‘네온’ 오픈…1인 커머스 시장 선점 나섰다 기사의 사진
롯데백화점이 9일부터 선보이는 SNS 인플루언서 플랫폼 ‘네온’의 모바일 웹 사이트 화면. 롯데백화점 제공
SNS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는 ‘인플루언서’의 일상과 콘텐츠를 고객과 공유하고 상품도 판매하는 쇼핑 플랫폼이 등장했다.

롯데백화점은 9일 유통업계 최초로 SNS 인플루언서를 한 곳에서 만날 수 있는 플랫폼 ‘네온(NEON)’을 오픈한다고 8일 밝혔다. 모바일 또는 PC를 이용해 네온에 접속한 소비자는 인플루언서 관련 정보는 물론 이들이 판매하는 제품도 살 수 있다. 제품 배송과 처리·고객 컴플레인 응대 업무 등은 롯데백화점이 맡는다.

롯데백화점의 시도는 최근 국내 패션업계에서 SNS를 활용해 개인이 직접 제품을 파는 ‘1인 커머스’ 영향력이 커진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인플루언서 등 국내 1인 커머스 사업자는 약 10만명으로 추정된다.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오프라인에서도 효과를 봤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3월부터 ‘SNS 인플루언서 마켓’ 팝업 행사를 진행하며 평균 1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다. 또 같은 해 12월에는 서울 소공동 본점에서 인플루언서 여성의류 브랜드를 모은 인플루언서 편집매장 ‘아미 마켓’을 열어 월 평균 1억5000만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소비자는 네온에서 남녀 의류와 잡화, 화장품 등 인플루언서 30명이 단독으로 선보이는 기획 상품을 포함해 총 1000여개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롯데백화점은 네온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를 100명 이상으로 늘려나갈 방침이다. 전형식 롯데백화점 미래전략본부장은 “최근 국내 유통업계에 1인 인플루언서 상품이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만큼 네온을 향후 롯데백화점을 대표하는 콘텐츠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