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상한 4.1조원… ‘코인 김치프리미엄’ 이용한 환치기?

금감원, 검사 상황 브리핑
비정상 거래 규모·연루 업체 늘어
거래소·은행 활용 돈세탁 가능성
“은행들, 고객 확인 소홀” 비판도

이준수 금융감독원 부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금감원에서 시중은행을 통한 수조원의 해외 송금과 관련해 검사 진행 상황을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4조원대 거액이 국내 가상자산거래소를 거쳐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을 통해 외국 회사로 빠져나간 사실이 금융감독원 검사에서 확인됐다. 가상화폐가 국내에서 더 비싸게 거래되는 ‘김치 프리미엄’을 이용한 환치기 세력의 조직적 범죄 아니냐는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27일 금감원 검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을 거쳐 해외로 빠져나간 수상한 자금 규모는 4조1000억원으로 확인됐다. 이들 은행이 앞서 자체적으로 확인해 보고한 금액(2조5000억원)보다 1조6000억원 더 많은 비정상적 거래가 파악된 것이다.

우리은행 5개 지점에선 2021년 5월 3일부터 2022년 6월 9일까지 931차례 모두 1조6000억원(13억1000만 달러) 규모의 비정상적 외화 송금이 이뤄졌다. 신한은행 11개 지점에선 2021년 2월 23일부터 지난 4일까지 1238차례 2조5000억원(20억6000만 달러) 규모의 수상한 외화 송금이 취급됐다.

비정상 거래에 연루된 업체는 당초 금감원에 보고된 8곳에서 22곳으로 늘어났다. 연루된 법인 중에는 귀금속 수입 업종으로 신고된 무역법인이 많았고 화장품업, 여행업 등도 있었다. 송금 도착지는 홍콩(25억 달러) 일본(4억 달러) 미국(2억 달러) 중국(1억6000만 달러) 등이었다. 이준수 금감원 부원장은 “송금 거래 대부분은 국내 가상자산거래소로부터 이체된 자금이 무역법인 계좌로 모였다가 해외로 송금되는 구조였다”고 밝혔다.


이에 수상한 자금이 거쳐 간 국내 업체를 둘러싼 의혹이 커지고 있다. 금감원에 따르면 사촌 등 특수관계로 얽혀 있는 4개 업체 중 2곳은 한 은행을 통해 5개월간 송금을 하다가 갑자기 거래를 중단했다. 이후 3개월간은 다른 업체 2곳이 해외 송금 통로로 활용됐다.

정황상 국내 가상자산거래소와 시중은행이 돈세탁 창구로 활용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해외에서 가상화폐를 사들인 뒤 국내 가상자산거래소에서 팔아 차익을 얻는 환치기 범죄일 수 있다는 얘기다. 금감원 관계자는 “법인 대표가 같은 사람이거나 한 사람이 여러 법인의 임원을 겸임하는 경우도 확인됐다”고 말했다.

금감원 검사는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 현재 금감원은 44개 업체가 연루된 53억7000만 달러 규모의 자금 흐름을 검사 중이다. 금융권에선 시중은행이 고객 확인 의무를 소홀히 한 채 외환 거래 수수료만 챙기는 데 급급했던 게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된다. 고객 확인 의무 등을 지키지 않을 경우 1억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 등이 내려질 수 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