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조 남성 댄스그룹 ‘H·O·T’의 중국 공연과 때 맞춰 중국 젊은이들 사이에 한국산 의류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이는 대중문화도 경제적 상품 이상의 가치를 지닌 훌륭한 수출품임을 입증하는 현상으로 향후 우리기업의 해외시장 개척에 중요한 전략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베이징(北京)무역관 보고에 따르면 1일 H·O·T의 베이징 공연은 7천장의 입장권이 일찌감치 매진될 정도로 중국 청소년들에게 큰 인기를 끌면서 베이징내 한국산 의류 매장도 덩달아 ‘H·O·T 특수’를 누리고 있다.
베이징 중심 상업지대인 시단과 둥단에 있는 화성삼서이 한국상품점과 천용 한국상품점의 경우 H·O·T 공연 포스터 및 한국음악 비디오를 동원해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들 상점에서는 1천8백위안(약 22만원)짜리 부츠,1백(1만2천원)∼8백위안(9만6천원) 가량의 청바지 등 고가품과 함께 벨트와 모자,여행가방 등 중국산보다 비싼 한국산 제품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겨울철 오토바이 복장의 경우 젊은이들에게는 큰 액수인 2천위안(약 24만원)에 팔리고 있지만 소비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이처럼 한국의류 붐이 일고 있는 것은 한국가수들의 공연이 잇따르면서 이들이 착용한 복장의 간편함,그리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반영한 디자인이 중국 젊은이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기 때문이라고 무공은 설명했다.무공 중국팀 관계자는 “한국 가수들의 중국 공연이 이어지면서 베이징에 한국붐이 거세게 일고 있다”며 “더욱이 한국 붐 주도계층이 소비욕구가 강한 젊은이들이어서 한국의류업계로서는 시장 공략의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종수 jsshin@kukmin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