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강 인공섬, 외국 명품 패션쇼한다고 일반 시민 출입 통제?


서울시가 한강을 대표하는 문화공간이라며 띄워놓은 인공섬 ‘세빛둥둥섬’에서 외국 명품 브랜드의 패션쇼가 열린 2일 오후 원활한 행사 진행을 이유로 시민의 출입이 통제돼 논란이 일고 있다.

3개의 인공섬으로 이뤄진 세빛둥둥섬으로 들어가는 출입구 두 곳에서는 이날 오후 1시부터 경호업체 직원들이 일반 시민의 출입을 막았다.

이들은 오후 8시부터 열린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펜디’의 패션쇼를 앞두고 안전 문제를 이유로 초청장을 받은 일반인과 행사 관계자, 일부 취재진만 섬에 들여보냈다.

이날 패션쇼에 모피 제품이 포함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항의시위를 하러 온 동물보호단체 회원 150여명은 출입구와 400~500m 떨어진 곳에 모여 동물학대에 반대한다는 뜻의 퍼포먼스를 하고 행사가 끝날 때까지 촛불집회를 열었다.

행사 직전 동물보호단체 회원 한 명이 입구 근처에서 ‘아름다운 한강을 피로 뒤덮는 펜디 모피쇼 결사반대’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하다가 경호업체 직원과 몸싸움이 벌이기도 했다.

지난달 25일 개방한 세빛둥둥섬은 민간 업체인 ㈜플로섬이 25년 동안 소유·운영한 뒤 서울시에 기부채납하게 돼 있다.

김경택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