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죄송합니다”… 탈옥수 신창원 자살기도


희대의 탈옥수 신창원(44)이 감방에서 자살을 기도했지만 생명엔 지장이 없는 상태다.

18일 경북 북부 제1교도소에 따르면 신씨는 이날 오전 4시10분쯤 독방에서 고무장갑 2개를 이용해 스스로 목을 맸다. 순찰을 돌던 한 교도관은 신음 중인 신씨를 발견, 안동지역 모 병원으로 옮겨 응급치료를 받게 했다.

신씨는 현재 의식은 없지만 스스로 숨을 쉬는 상태여서 뇌손상 가능성도 있다고 교도소 측은 밝혔다. 신씨가 수감됐던 감방에서는 ‘죄송합니다’가 적힌 메모지가 발견됐다.

신씨가 목을 맨 고무장갑은 지난 1월 설거지 빨래 등을 위해 교도소 측이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소 측은 “신씨에 대한 가혹행위는 없었으며 지난달 부친이 사망한 후 정신적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하지만 신씨의 자살 기도 이유를 부친 사망으로 몰고 가기엔 석연치 않다는 지적이다. 일부에서는 최근 모범적인 수형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진 그가 일반감방이 아닌 독방에 수용되면서 정신적 스트레스가 가중된 점이 직접적인 원인으로 작용했을 수도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신씨는 강도치사죄로 무기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던 1997년 1월 부산교도소 감방 화장실의 쇠창살을 절단하고 탈옥했다. 이후 2년6개월 동안 신출귀몰한 도피행각을 벌이다 1999년 7월 붙잡혀 22년6개월의 형이 추가됐다. 특히 신씨는 수감생활 중 독학으로 법률공부를 한 뒤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해 세간의 이목을 끌기도 했다.

신씨는 모범적인 수형생활을 해 온 점이 고려돼 지난해 5월 중경비시설인 경북 북부 제2교도소에서 일반경비시설인 제1교도소로 이감됐다.

청송=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