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학생·학부모 절반이상 원어민보다 ‘한국 교사’ 선호


많은 학생과 학부모가 실력 있는 한국인 교사를 원어민 영어교사보다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교육청은 서울 초·중·고교 1282곳의 재학생(2만8761명), 학부모(1만1980명), 영어교사(2406명), 원어민 영어보조교사(595명) 등을 대상으로 진행한 ‘서울영어공교육강화정책 성과분석 및 발전방안 연구’ 결과를 27일 공개했다.

결과에 따르면 바람직한 영어교사의 유형을 묻는 질문에 학생들은 ‘영어회화 실력이 뛰어나고 수업을 잘하는 한국 교사’(53.7%)를 ‘원어민 영어보조교사’(29.7%)보다 선호했다. 학부모도 62.2%가 전자를 선택한 반면 원어민 영어보조교사를 선택한 비율은 26.9%였다.

그러나 한국인 영어교사의 수업에 ‘만족한다’고 답한 학부모는 39.0%에 그쳤다. 이유는 ‘영어 실력 부족’(35.8%) ‘수업 열의 부족’(20.2%) ‘학생을 잘 이해하지 못해서’(16.6%) 순이었다. 학생의 수업 만족도도 원어민 영어보조교사(60.0%)가 한국인 교사(55.3%)보다 높았다.

한편 원어민 영어보조교사는 학교에서 겪는 어려움으로 ‘교실 수업관리에 대한 한국인 교사의 노하우 부족’(27.0%) ‘협력을 통한 수업설계에 익숙하지 못한 한국인 교사’(18.8%) 등을 꼽았다.

정부경 기자 vick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