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프로야구 개막전 누가 시구하나


시즌 대장정의 총성을 울리는 개막전에 각 구단은 팬들의 이목을 끌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한다. 그 중에서도 개막전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역시 ‘개념시구’다. ‘개념시구’란 한때 무성의한 복장과 시구로 비난을 받았던 연예인들이 스포티한 차림과 오랜 기간 투구 연습을 통해 선수 못지않게 역동적인 투구 폼을 선보이면서 나온 야구계의 신조어이다.

7일 프로야구 개막전이 열리는 4개 구장에서도 어김없이 시구 행사가 열린다. 이중 두 곳에서 최근 잘 나가는 여자 연예인이 마운드에 선다. 잠실구장에서 펼쳐지는 두산-넥센 개막전에서는 최근 종영된 시트콤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탤런트 박하선이 시구자로 선정됐다. 박하선은 “제가 운동을 못할 것 같은 이미지인데 사실과 달라요”라며 멋진 시구모습을 기대하란다. 두산은 8일 열리는 넥센과 2차전 시구 역시 인기 탤런트 김유정에게 맡겼다.

부산 사직구장에서는 최근 영화와 드라마에서 종횡무진하고 있는 배우 강소라가 시구자로 나설 예정이다. 롯데 구단 관계자는 “강소라씨의 몸매가 뛰어나 명품 시구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구구장과 문학구장에서는 특별히 연예인 시구를 준비하지는 않았다. 삼성은 대구 홈 개막전에서 학교폭력근절 캠페인에 앞장서고 있는 칠곡중학교 2학년 문호세 학생이 시구를 맡고 시타는 우동기 대구시 교육감이 맡는다. 문학 개막전에서는 다문화가정에 대한 대중적 관심을 고취하기 위해 SK와 인천시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다문화가정 야구교육 프로그램 참가자 주미선(13), 주재민(11) 어린이가 시구를 한다.

지난 시즌 광주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 시구자로 나서 실제 마운드 거리에서 완벽시구를 선보여 ‘시구의 여왕’ ‘시구종결자’로 불린 레이싱모델 겸 방송인 이수정이 오는 5월 KIA의 홈경기에서 다시 한 번 시구가 예정돼 있어 KIA 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곽경근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