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아산병원 윤태진 교수팀, 생후 13일된 극소 저체중 미숙아 선천성 복합 심장기형 수술 치료에 성공


서울아산병원은 선천성심장병센터 윤태진 교수팀이 심방중격결손 등 선천성 복잡 심장기형을 갖고 태어난 몸무게 1.18㎏의 극소 저체중 미숙아의 심장을 지난달 22일 생후 13일 만에 열고 치료해주는 데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아기는 우심방과 좌심방 사이의 벽에 구멍이 생겨 피가 새는 심방중격결손과 대동맥 일부가 좁아져 혈액순환을 방해하는 대동맥축착을 갖고 일란성 쌍둥이 중 둘째로 지난달 9일 태어났다. 하지만 출생 당시 체중이 1.05㎏에 불과한 데다 복잡 심장기형을 갖고 있어 빨리 수술하지 않을 경우 생명이 위험한 상태였다.

윤 교수는 “수술 후 집중치료를 받은 아기는 현재 인공호흡기 등 생명 보조기계의 도움 없이도 스스로 숨을 쉬고 젖병을 빠는 등 빠르게 회복 중”이라고 전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