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늘의 설교] 희년에 울리는 나팔소리

[오늘의 설교] 희년에 울리는 나팔소리 기사의 사진

레위기 25장 10절

성경의 역사는 인류 구원을 위한 하나님의 구속사(救贖史)입니다. 이 역사의 주인은 하나님이십니다. 역사(History)는 그분의(His) 스토리(Story)입니다.

구약 이스라엘에 주신 절기와 축제들은 하나님의 구원 경륜에 있어 중요한 의미를 갖습니다. 구약의 유월절, 오순절, 수장절은 각각 예수님의 십자가 죽으심과 부활, 성령의 강림, 그리고 주님의 재림 사건을 예표하고 있습니다. 그중 희년제도를 통하여 우리는 신약의 복음 속에 나타난 하나님의 축복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우리가 지금 누리고 있는 복음의 축복은 하나님께서 구약 이스라엘에 주셨던 여러 절기와 축제일 가운데 이미 예표된 것들입니다. 일곱 안식년 후에 주신 희년제도 속에서 우리는 자기 백성을 향하신 우리 하나님의 위대한 사랑과 자비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희년이 오면 빚진 자들의 모든 채무가 탕감되고 가난으로 종 되었던 모든 자들이 자유를 받은 것처럼, 그리스도의 복음의 축복 안에 들어온 자는 모든 죄 지음을 용서받고 죄의 모든 결박으로부터 자유로워짐을 누릴 수 있습니다.

희년이 오면 가난하여 잃었던 모든 토지를 되찾을 뿐 아니라 수고와 땀 흘림으로부터 안식을 누리고 큰 기쁨을 맛보았듯이, 복음의 축복을 통해 이제 우리는 하늘의 영원한 기업을 상속받고(벧전 1:4), 그리스도 안에 있는 쉼을 맛보며(마 11:28), 말할 수 없는 기쁨과 영광의 삶을 살게 됩니다.

이 기쁨의 소식이 속죄일(7월 1일)에 큰 나팔소리에 의해 전국 모든 백성에게 선포된 의미는 새 언약의 중보이신 그리스도께서 자신을 속죄 제물로 드리셔서 구속을 이루시고 이 소식을 온 천하에 전하도록 명하신 주님의 지상 명령(마 28:19∼20)에서 더욱 명백해졌습니다.

한 치 앞을 예측하기 어려운 북핵과 미사일 정국, 독도 문제 제기를 통해 드러나고 있는 일본의 음험한 야욕, 거대한 인구와 경제력으로 주변국을 위협하고 있는 중국의 패권주의, 그 속에서 인간 이하의 취급을 받고 있는 수십만 탈북난민들, 안으로 곪아터지고 있는 이념분쟁과 양극화 문제들. 이 와중에서 한국교회는 백년대계를 향한 비전을 제시하기는커녕 세상의 지탄을 받고 있는 실정입니다.

1907년 평양 대부흥의 역사처럼 다시 한번 강력한 성령의 부으심이 한국교회 위에 임해야겠습니다. 외적의 침략을 받아 위급해진 이스라엘 백성들이 한마음으로 미스바에 모여 회개의 기도를 드리던 것처럼, 이 땅에 그리스도의 푸른 계절이 오도록 한국교회가 일치단결하는 유일한 길은 성령 충만, 오직 이 길밖에 없습니다. 이 혼란스런 땅에 여호와의 희년이 오도록 기도해야겠습니다. 그리하여 이 땅의 권력자와 민초들, 가진 자와 못 가진 자, 배운 자와 그렇지 못한 자 간에 용서와 화해의 해가 되도록 기도해야겠습니다. 주의 은혜의 해를 마음껏 선포하는 교회, 민족통일을 책임지는 교회로 성장해야겠습니다.

이 땅의 성도 여러분! 주님으로부터 각 지역의 책임을 맡은 그리스도 왕국의 형제자매 여러분! 놀라운 복음의 축복을 하나님께 감사합시다. 이 기쁨과 자유의 나팔소리를 온 천하에 울려 퍼지게 하는 일에 앞장섭시다. 주께서 호령과 천사장의 소리와 하나님의 나팔로 친히 하늘로 좇아 강림하실 날을 기다리며.

박순오 목사(대구서현교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