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계운 인천대 교수, 수자원공사 사장에 내정


최계운(59) 인천대 도시환경공학부 교수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에 내정됐다.

31일 국토교통부와 정치권 등에 따르면 국토부는 공공기관운영위원회가 추천한 복수 후보 중 최 교수를 최근 청와대에 임명 제청했다.

공운위는 최 교수와 박명현 전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 2명을 국토부에 추천했다.

최 교수는 다음주 초쯤 임명장 수여와 취임식을 거쳐 3년 임기를 시작할 것으로 전해졌다. 최 교수는 인하대를 졸업한 후 서울대와 미국 콜로라도주립대에서 각각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수자원공사 수자원연구소 책임연구원, 대통령직속 지속가능위원회 수자원분과 위원, 신행정수도 선정평가위원회 평가위원 등을 역임했다. 2010∼2011년 세계도시 물포럼의 사무총장을 지내면서 대구 세계 물포럼 유치에도 일조했다.

김현길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