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독] ‘대통령 친필 서명 전역증’ 준다고 軍 사기진작?

[단독] ‘대통령 친필 서명 전역증’ 준다고 軍 사기진작? 기사의 사진
제대하는 군인들에게 대통령 친필 서명이 들어간 전역증을 주는 방안이 추진된다. 군 복무에 대한 자부심을 드높이고 사기를 진작시킨다는 취지다.

대통령직속 청년위원회 손수조 위원은 지난 2일 서울 창천동에서 열린 ‘다음 세상을 준비하는 다른 청년정치연구소’(이하 다준다 연구소) 주최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손 위원은 간담회에서 “장병들이 군 복무에 대한 자부심이 많이 떨어진 상태”라며 “대통령 친필 서명이 들어간 전역증을 제대 군인들에게 감사 편지와 함께 주는 방안을 국방부에 제안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 친필 서명이 별 건 아니더라도 20개월씩 고생한 장병 입장에서는 자부심을 느끼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청년위 청년발전분과는 최근 장병 대상 사전 설문조사와 전문가 검토를 거쳐 이 같은 내용을 국방부에 건의했다.

현재 전역증은 각 군의 참모총장 명의로 발행된다. 이름과 계급, 군번, 전역일 등이 쓰여진 표 아래 참모총장 직인이 찍힌 형태다. 여기에 현직 대통령의 친필 서명을 넣어 증명서로서의 공신력을 높이고 군 복무 경력에 대한 자긍심을 끌어올리겠다는 게 청년위의 설명이다.

손 위원은 또 “현재 사단별로 진행하는 각종 사기 진작용 행사와 별도로 국군 전체가 참여하는 축제 ‘아미 페스티벌(Army Festival)’을 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인들이 제대 후 취업에 대한 밑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신병교육대 프로그램과 군 생활 프로그램에 청년 창업자나 전문가 등의 ‘멘토링’ 강연을 포함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청년위는 구체적인 정책 추진을 위해 국방부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키로 했다. ‘대한민국의 미래, 이야기로 만나다’라는 주제 아래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는 민주당과 새누리당 전·현직 관계자와 학계 전문가, 시민 등 15명이 참석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전시성 정책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현역 공군 병장 이모(23)씨는 “군인들의 사기를 궁극적으로 끌어올리려면 군 내 실생활과 직결된 내실 있는 복지 정책이 우선돼야 한다”고 3일 지적했다.

정부경 기자 vick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