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균성 “하나님이 우리에게 맡긴 것은 지극히 작은 것”…스타인헤븐

강균성 “하나님이 우리에게 맡긴 것은 지극히 작은 것”…스타인헤븐 기사의 사진
강균성 인스타그램
가수 강균성이 크리스천 청소년들에게 이 땅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기를 당부했다.

4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균성이 많은 청소년들이 운집한 기독교 집회에서 강연과 함께 뜨겁게 찬양하는 영상이 게재됐다. 이 영상에서 강균성은 청소년들을 향해 “빛이 무엇일까 저는 여러분들이 많은 이들에게 갈 길을 제대로 비춰줄 수 있는 크리스천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따뜻하고 은은한 빛이 되어서 하나님을 닮은 성품으로, 빛으로 많은 사람들을 감싸 안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균성은 큰 야망보다는 자신이 있는 그 자리를 지키는 크리스천이 되기를 소망했다. 그는 “큰 야망에 빠지지 말고 우리의 비전 대신 하나님의 비전을 쫓았으면 좋겠다”며 “여러분들이 있는 그 자리에서 여러분들이 빛을 낼 때 세상이 밝아진다”고 했다. 이어 “여러분들이 있는 그 자리를 지키는 싸움, 그곳에서 하나님을 닮은 싸움을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강균성은 작은 것에 먼저 순종하기를 바랐다. 그는 “하나님이 우리에게 맡긴 것은 지극히 작은 것”이라며 “하나님을 믿어서 열정 있는 것 좋다. 하지만 세상을 바꾸겠다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내가 변화되고 내가 있는 그 자리가 변화되는 것이다. 그런 크리스천이 모여서 세상이 변화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강균성은 “소금은 짠맛이 아니라 제 맛”이라며 “음식이 짜면 먹을 수가 없다. 저는 여러분들이 어느 자리에 있건 여러분들로 인해서 그곳이 살아나는, 그곳 가운데서 제 맛을 낼 수 있는 그런 크리스천이 되기를 축복하고 응원한다”고 말해 많은 청소년들의 환호성을 받았다.

네티즌들은 “진짜 공감되는 내용이다” “길지 않은 말에서 많은 것을 느끼게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조경이 기자 rookeroo@kmib.co.kr



“평생 주님을 아는 것” 25년 동안 네팔의 복음만을 생각한 작은 거인

“네팔 정부도 도와주지 않았는데 한국의 크리스천이 도와줬다”…스타인헤븐

양동근 “힘든 과정도 있었지만 뒤돌아보니 하나님의 인도하심대로”…스타인헤븐

김정화 SNS 시작하자마자 기독교서적 인증… “‘팬인가 제자인가’ 많이 반성 중”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