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갓진철 명장설 입증?’ U-17 축구 절묘한 선수기용 칭찬

‘갓진철 명장설 입증?’ U-17 축구 절묘한 선수기용 칭찬 기사의 사진
최진철 감독의 17세 이하 축구 대표팀이 오세훈의 결승골에 힘입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후반 경기종료를 앞둔 극적인 결승골이 터졌다.

한국은 21일 오전 8시(한국시간) 칠레 라세레나 에스타디오 라 포르타다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17 칠레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기니와의 경기에서 후반 인저리타임 오세훈이 결승골을 넣으며 1-0 승리를 거뒀다. 앞선 경기서 브라질을 꺽은 한국은 남은 경기와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은 경기 초반 이승우를 활용한 빠른 침투를 감행했다. 이승우가 전반 6분 문전으로 침투하는 김진야에게 패스를 연결했지만 골키퍼가 한 발 앞서 처리하며 아쉬운 모습을 남겼다. 한국은 전반 17분 박명수의 왼발 중거리 슈팅, 19분 이승우의 공간패스로 기니의 문전을 위협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기니는 3차례 슈팅을 연거푸 쏘아대며 한국을 위협했다. 하지만 안준수의 선방에 번번이 막히고 말았다. 후반 17분 이승우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자 문전으로 쇄도하던 박명수가 오니발 슛으로 연결하며 기니를 위협했다.

한국은 후반 막판 이승우를 빼고 오세훈을 투입시켰다. 오세훈은 인저리타임 강력한 왼발 슛으로 기니의 골망을 흔들며 한국의 16강 조기 진출을 확정지었다.

경기를 관람한 네티즌들도 “갓진철 명장설이 사실인가” “선수교체 대박이다. 대한민국이 브라질과 기니를 잡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