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백종원, 탈세 비자금 의혹까지… “국세청 조사받은 건 사실”

백종원, 탈세 비자금 의혹까지… “국세청 조사받은 건 사실” 기사의 사진
방송인 백종원이 대표로 있는 글로벌 한식기업 더본코리아가 탈세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21일 더본코리아 측은 “7월 중순에서 9월 중순까지 두 달간 세무조사를 받았다”며 “그러나 정기 세무조사였을 뿐, 탈세나 비자금 조성 관련 이야기는 전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조사 4국에서 나왔다고 하니 색안경을 끼고 보신 것 같다”면서 “2011년 정기 세무조사 이후 4~5년 주기로 돌아오는 세무조사 절차에 따라 다시 정기 세무조사를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국세청은 더본코리아와 백종원 대표를 상대로 정기세무조사가 아닌 심층(특별)세무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이데일리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요원들을 지난 7월 중순 서울 강남구에 소재한 더본코리아 본사에 사전예고 없이 투입해 세무 및 재무 관련 자료를 확보해 수개월간 세무조사를 진행했다. 서울국세청 조사4국은 탈세 또는 비자금 조성 등의 혐의가 있는 경우 투입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이에 따라 더본코리아가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수익에 세무상 문제점이 포착됐다는 의혹이 일었다. 백종원 대표 개인과 법인을 대상으로 전방위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도 나왔다.

앞서 백종원 대표는 친일파 후손 논란, 부친 백승탁 전 충남 교육감 성추행 논란 등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부친 성추행 논란 이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하차한 백종원 대표는 현재 tvN ‘집밥 백선생’과 SBS ‘백종원의 3대 천왕’에 출연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YG 1호 커플 탄생?” 씨엘-송민호, 핑크빛 열애설
“역시 금수저 집안!” 조재현 아들 조수훈 연예인 동원 회장선거
“로리타 야동? 딱 걸렸어” 아청법 위반 음란물 대거 유포
“야동이 따로 없다” 걸그룹 레이샤 대학축제 19금 안무 경악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