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기노출男 멱살잡았다 고소당했어요” 사연 부글

“성기노출男 멱살잡았다 고소당했어요” 사연 부글 기사의 사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일본 영화 변태가면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여자친구에게 성기를 보여준 남성의 멱살을 잡았다가 되레 폭행죄로 고소를 당하게 생겼다는 한 남성의 사연이 인터넷에 올라왔다. 최근 각종 커뮤니티에서 ‘성폭행을 당하는 여자를 괜히 도와줬다가 억울하게 폭행범으로 몰릴 수 있으니 증거 확보를 한 뒤 도와주라’는 내용의 풍자 웹툰과 맞물려 각박한 세태를 보여주는 것 같다는 네티즌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선하고 올바른 일을 하다가 오히려 피해를 입는 현실이 씁쓸하지만 증인을 모아 무고죄로 맞고소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했다.

한 네티즌은 10일 N커뮤니티에 여자친구에게 성기를 보여주는 등 음란한 행위를 한 남성이 한달여 뒤 남자친구인 자신을 폭행죄로 고소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의류매장 탈의실에 옷을 갈아입으러 들어간 여자친구가 한 남성에게 험한 꼴을 당한 것을 알고 그 남성의 멱살을 잡는 등 실랑이를 했고, 경찰에 연행됐지만 결국 자신을 폭행으로 고소했다는 것이다.

그는 “도망가려던 남성과 매장 밖에서 실랑이를 했는데 그곳엔 CCTV가 없다. 또 시간이 많이 지나 증인을 찾기 어려울 것 같다”며 억울해했다.

네티즌들은 “폭행이나 무고죄로 맞고소 하시라” “목격자를 확보해 본때를 보여줘라” 등 격한 반응을 보였다.

일부 네티즌은 최근 각종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돼 씁쓸함을 남겼던 ‘성폭행 당하는 여자 도와주는 순서’라는 제목의 웹툰 사례를 떠올리기도 했다. 이게 현실! 성폭행당하는 여자 도와주는 순서 웹툰 보러가기


한 경찰은 “좋은 일을 하려다 오히려 고소를 당하는 경우를 직간접적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렇다고 도와줄 때 증인이나 증거를 먼저 확보하고 도와줄 수 없는 노릇은 아니지 않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도 “증인이나 증거를 모아 폭행이나 무고죄로 역고소를 하는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