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게 웬 망신” 론다 로우지 굴욕의 실신… 하이킥 맞고 KO패

“이게 웬 망신” 론다 로우지 굴욕의 실신…  하이킥 맞고 KO패 기사의 사진
중계방송 영상 화면촬영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홀리 홀름(34)의 하이킥은 론다 로우지(28)의 머리로 적중했다. 홀름의 발등이 로우지의 턱밑을 가격했다. 이미 터진 입술에 피를 머금은 로우지는 그대로 쓰러져 일어서지 못했다. 심판은 녹아웃(KO)을 선언했다. 미국 종합격투기 UFC 여성 밴터급 챔피언 로우지가 굴욕의 패배를 당했다.

로우지는 15일 호주 멜버른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UFC 193 여성 밴텀급 타이틀매치에서 도전자 홀름에게 2라운드 KO 패를 당했다. 앞서 12전 전승을 질주했던 로우지는 홀름에게 첫 패배를 당했다. 타이틀도 빼앗겼다. 홀름은 10전 전승을 질주하며 새로운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전문가와 도박사들은 로우지의 근소한 우세를 예상했지만 홀름은 이변을 만들었다.

올림픽 유도 동메달리스트 출신인 로우지는 홀름에게 밀착해 공격을 시도했다. 반면 프로복서 출신인 홀름은 펀치와 킥으로 거리를 두면서 아웃파이트를 전개했다. 홀름의 펀치는 로우지의 안면을 수차례 타격했다. 로우지는 암바를 시도했지만 좀처럼 통하지 않았다. 홀름은 1라운드에서 기선을 제압했다.

홀름은 2라운드에서 타격을 계속했다. 결정타는 로우지의 머리를 노린 하이킥이었다. 홀름의 킥이 적중한 순간 로우지는 바닥으로 쓰러져 일어서지 못했다. 심판은 홀름의 KO 승을 선언했다. UFC가 분석한 경기 통계에서 홀름의 타격은 38회 모두 적중했다. 반면 로우지의 타격은 21회 시도에서 17회만 적중했다. 타격 시도부터 적중 횟수까지 홀름의 압승이었다.

로우지의 입장에선 망신스러운 결과다. 로우지는 전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계체량에서 로우지와 홀름을 도발하며 자신감을 발산했다. 계체량을 통과하고 체중계에서 내려오자마자 무대 한쪽에 있는 홀름을 향해 빠른 걸음으로 달려가 두 주먹을 쥐고 가격할 것처럼 위협했다. 로우지는 돌발 행동으로 계체량의 신경정을 과열 양상으로 만들었지만 정작 링 위에선 무릎을 꿇어 망신을 자초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관련기사 보기]
▶마크 헌트, 펀치 한방으로 끝… 실바에 TKO 승
▶론다 로우지, 계체량에서 돌발 행동… “도발? 열폭?” (움짤)
▶“UFC 선수의 누드는 다르네”… 론다 로우지, 매끈한 근육 몸매
▶웨인 루니 WWE 데뷔?… 따귀 한대로 204㎝ 거구 제압 (움짤)
▶“이걸 어떻게 막아” 알고 먹는 골… 즐라탄의 캐넌 슛 (움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