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홀리 홀름 완전 깜찍”… 론다 로우지 쓰러뜨리고 소녀 미소

“홀리 홀름 완전 깜찍”… 론다 로우지 쓰러뜨리고 소녀 미소 기사의 사진
중계방송 영상 발췌
홀리 홀름(34)은 심판의 녹아웃(KO) 선언이 나오자 소녀처럼 돌변했다. 두 팔을 가슴팍에 모으고 종종걸음으로 링을 돌면서 환희를 만끽했다. 론다 로우지(28)의 머리로 하이킥을 날리고, 쓰러진 로우지에게 파운딩 펀치까지 퍼부어 경기를 마무리한 여전사의 박력은 온데간데없었다.

홀름은 15일 호주 멜버른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 종합격투기 UFC 193 여성 밴텀급 타이틀매치에서 챔피언 로우지에게 2라운드 KO 승을 거뒀다. 종합격투기 전문가들과 라스베이거스 도박사들의 예상을 뒤집은 이변이었다. 홀름은 10전 전승을 질주하며 새로운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앞서 12전 전승을 기록했던 로우지는 홀름에게 첫 패배를 당했다.

의심할 여지가 없는 홀름의 완승이었다. 여류 프로복서 출신인 홀름은 펀치와 킥으로 거리를 두면서 아웃파이트를 전개했다. 올림픽 유도 동메달리스트 출신인 로우지는 홀름의 타격을 몸으로 받으면서 접근했지만 그라운드 기술을 발휘할 기회를 좀처럼 잡지 못했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GIF 사진이 보이지 않거나 움직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링크에서 확인하세요.

결정타는 로우지의 머리로 적중한 홀름의 하이킥이었다. 홀름은 2라운드 1분쯤 높게 올린 발등으로 로우지의 턱밑을 가격해 경기를 끝냈다. 홀름의 하이킥을 맞은 로우지는 그대로 바닥에 고꾸라졌다. 홀름은 쓰러진 로우지에게 달려들어 파운딩 펀치를 퍼부었다. 심판은 레프리 스톱으로 홀름의 KO 승을 선언했다.

홀름은 승리를 확정한 순간 링을 돌며 환호했다. 종종걸음으로 링을 돌면서 두 주먹을 가슴팍에 모았다가 얼굴을 감싸고 다시 벌렸다. 주체할 수 없는 감정이 표정으로 드러났다. 종합격투기 팬들은 홀름의 이런 모습에 “귀엽다” “사랑스럽다” “소녀처럼 보인다”고 했다. 트위터에서 홀름과 관련한 트윗에는 ‘#Supercute(#너무 귀엽다)’라는 해시태그가 달렸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관련기사 보기]
▶“이게 웬 망신” 론다 로우지 굴욕의 실신… 하이킥 맞고 KO패
▶론다 로우지, 계체량에서 돌발 행동… “도발? 열폭?” (움짤)
▶“UFC 선수의 누드는 다르네”… 론다 로우지 매끈한 근육질 몸매
▶마크 헌트, 펀치 한방으로 끝… 실바에 TKO 승
▶웨인 루니 WWE 데뷔?… 따귀 한대로 204㎝ 거구 제압 (움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