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프리미어12] ‘5이닝 무실점’ 자존심 회복한 김광현, “역시 에이스”

[프리미어12] ‘5이닝 무실점’ 자존심 회복한 김광현, “역시 에이스” 기사의 사진
김광현(28·SK 와이번스)이 프리미어 12 대회 결승전에서 자존심을 회복하고 미소를 되찾았다.

김광현은 2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5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미국과 결승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4안타만 내주고 무실점했다.

김광현은 3회 2사 후 제이콥 메이와 엘리엇 소토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애덤 프레이저의 바깥쪽을 공략해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를 만든 김광현은 시속 135㎞짜리 슬라이더로 바깥쪽을 다시 한 번 공략해 삼진 아웃을 잡았다.

4회에서도 김광현은 7대 0으로 앞선 4회말 선두타자 맷 맥브라이드에게 좌월 2루타를 맞았다.그러나 타일러 패스토니키의 빗맞은 타구를 직접 잡아 송구했다. 김광현의 송구는 스리피트라인 안쪽으로 달리던 패스토니키의 어깨를 맞았다. 송구의 길을 막는 수비방해다.

이런 상황의 수비방해는 김광현의 송구가 정확하지 않으면 성립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김광현의 빠른 포구와 정확한 송구가 만든 판정이었다.김광현은 댄 블랙과 조 스클라파니를 모두 내야 땅볼로 처리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5회에 김광현은 1사 후 브렛 필립스와 존 메이를 연속 스탠딩 삼진으로 처리하며 임무를 완수했다.

김광현은 이번 대회 예선전에 두 차례 등판해 아쉬움만 남겼다.

8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돔에서 열린 일본과 개막전에서 2⅔이닝 5피안타 2실점을 기록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15일 대만 타이베이 티엔무구장에서 열린 미국과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는 초반 호투를 펼치다 5회 무너지며 4⅓이닝 4피안타 2실점을 기록했다.

이번 대회에서 대표팀 에이스로 꼽혔던 김광현으로서는 자존심이 상할 법한 기록이었다. 더구나 한국이 이번 대회에서 당한 2패를 모두 김광현이 선발 등판한 경기에서 당했다.

김인식 감독은 또 한 번 김광현에게 신뢰를 보내며 명예 회복할 기회를 줬다. 그리고 결승전에서 김광현은 완벽한 투구로 마운드를 지켰다.
프리미어 12 초대 챔피언 등극을 노리는 한국은 김광현의 호투 속에 8회말이 진행되는 현재 7대 0으로 크게 앞서 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관련기사 보기]
▶박병호, 도쿄돔 허공 130m 갈라 퍽!… 쓰리런 홈런
▶일본 3위… 고쿠보 감독 “우승 못 했다, 말 아끼겠다”
▶“김인식 진짜 멋진 감독”… 오타니 칭찬에 일본 열도 ‘왈칵’
▶오재원부터 오재원까지… 9회초 타격 대폭발의 순간들 (움짤)
▶“도쿄올림픽 야구는 포기?” 일본, 결승전 생중계 취소… 한국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