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짜고 친 청문회?" 이만희 의원‧박헌영 K스포츠 직원 위증 청문회 영상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최순실씨의 동업자이자 청문회에서 위증 논란에 휩싸였던 고영태씨가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이 새누리당의 한 의원에게 청문회 위증 지시를 받고 그대로 답변했다고 주장했다.

중앙일보는 월간중앙이 지난 13일 고태영씨를 인터뷰한 내용을 인용해 새누리당 의원이 태블릿PC와 관련해 박 전 과정에게 위증 지시했다고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씨 “박 전 과장이 새누리당의 한 의원과 사전에 입을 맞추고 4차 청문회에서 위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씨는 또 “최씨와 일하며 태블릿 PC를 본 적 있냐고 물으면 최씨가 아닌 고씨가 들고 다니는 것을 봤다. 한번은 태블릿 PC 충전기를 구해 오라고도 했다는 식의 스토리로 진행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 후 이틀 뒤인 15일 청문회에서 이만희 새누리당 의원과 박 전 과장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고씨가 말한 내용이 대부분 그대로 재연됐다.

이 의원은 박 전 과정에게 JTBC에서 공개한 태블릿PC를 본 적 있냐고 묻자 박 과장은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네’라고 답했다. 이 의원은 이에 대해 “종편에서 본 그 PC가 맞냐?”고 되물었고 박 과장은 “나도 확실히는 모르겠다”면서 같은 제품으로 추정하는 이유를 설명하면서 충전기 일화를 전했다.

박 전 과장은 청문회에서 “고영태씨가 갖고 다니면서 충전기를 사오라고 시켰었다”며 “충전기 아무거나 꽂으면 되지 않냐고 했더니 일반 충전기가 아니라며 보여줬다. 구형이었다. 맞는 충전기를 사오라고 했는데 못 사와서 고영태한테 핀잔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청문회서 바른 '2300원짜리' 립밤 화제 [꿀잼포토]
▶보니하니에 나온 정유라… 샤넬 쇼핑백 든 최순실 영상 [꿀잼 영상]
▶[손끝뉴스] 영국, 광대 공포 막기 위해 배트맨 출동시켰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입산 카운팅은 3명' 그알 소름돋는 장면 2가지
▶'뻔뻔한' 선배 이정현 대신 장지지는 대학 후배들 영상
▶"짜고 친 청문회?" 이만희 의원‧박헌영 K스포츠 직원 위증 청문회 영상
▶주진우 '그알' 박근혜 대통령 5촌간 살인사건 방송 "만감교차"
▶거짓말하다 증거 나오면 말 바꾸기… 따로 똑같이 ‘위증 퍼레이드’
▶"넌 내게 모욕감을 줬어" '박뿜계' 웃음 해명에 화난 장제원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