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찰 출석’ 조현민, 어떤 질문에도 “심려를 끼쳐드려”만 계속

조현민 전 전무. 비디오머그 캡쳐

‘물벼락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35)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경찰에 출석했다.

조 전 전무는 이날 오전 9시 56분쯤 서울 강서경찰서에 검정색 정장 차림으로 생머리를 푼 채 모습을 드러냈다. 취재진 앞에 선 그는 고개를 숙이며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로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 등에 관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고 있다. 뉴시스

조 전 전무는 기자들의 쏟아지는 질문에도 “죄송하다”는 말로 일관했다. 사실상 어떤 답도 하지 않은 셈이다. 그는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을 6번 반복한 뒤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로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 등에 관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고 있다. 뉴시스

조 전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광고 관련 회의에서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소리를 지르며 유리컵을 던지고, 종이컵에 든 매실 음료를 참석자들에게 뿌린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사건 이후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조 전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을 향해 유리컵을 던졌는지 집중적으로 수사할 예정이다. 물만 뿌렸다면 단순 폭행 혐의가 적용되지만 유리컵을 던졌다면 특수폭행 혐의를 받을 수 있다.

검사에 "개XX" ‘초등생 살해’ 공범 무기징역에서 13년 감형 왜?
“평소 습관처럼…” 해명까지 한 조용필 인사 논란 영상
취객에 폭행 당한 구급대원…스트레스로 끝내 중태
은행은 쉬고 택배는 정상 운영되는 ‘근로자의 날’ 수당은?
‘일베폭식투쟁’ 방송에 나온 평양냉면 사장님의 근황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