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업시간에 ‘친구 뺨 때리기’ 시킨 초등학교 교사

자료사진=픽사베이

경북 구미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수업시간에 학생들끼리 서로 뺨을 때리게 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물의를 빚고 있다.

1일 구미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구미시 남통동의 한 초등학교 A(53) 교사는 지난달 중순 체육 시간에서 6학년 학생들을 서로 마주 보게 한 뒤 가위바위보 게임을 시켰다. 이때 가위바위보에서 이긴 학생이 진 학생의 뺨을 때리도록 했다.

피해 학생들에게 이 사실을 전해들은 학부모들은 학교 측에 진상조사를 요구하며 해당 교사 징계를 요구하고 있다.

구미교육지원청은 A교사를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한 뒤 징계할 방침이다.

수업시간에 ‘친구 뺨 때리기’ 시킨 초등학교 교사
인천공항 쓰레기통서 발견된 금괴 주인의 반전
검사에 "개XX" ‘초등생 살해’ 공범 무기징역에서 13년 감형 왜?
“평소 습관처럼…” 해명까지 한 조용필 인사 논란 영상
‘북노자키 아이’ 누구?… 남북 정상회담의 유쾌한 잔상
은행은 쉬고 택배는 정상 운영되는 ‘근로자의 날’ 수당은?
‘죄송하다’던 조현민 도시락 먹으며 적극 방어 나서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