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팬기만_권광진_탈퇴해’ 엔플라잉 권광진, ‘팬 성추행·교제 의혹’에 결국 팀 퇴출

그룹 엔플라잉 멤버 권광진. 엔플라잉 앨범 사진 캡처

그룹 엔플라잉 멤버 권광진이 팬을 성추행하고 교제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엔플라잉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이하 FNC)는 권광진을 임의 탈퇴 조처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난 18일 ‘팬 성추행하고 홈 마스터(홈페이지 마스터) 꼬셔서 연애하는 아이돌’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권광진이 데뷔 때부터 팬들과 연애를 하고, 팬 사인회에서 성추행했다고 밝혔다. 팬들에게 멤버와 회사 험담 등을 했다고도 주장했다.

작성자는 “데뷔 때부터 여성 혐오적 발언을 밥 먹듯 했지만, 팬들은 다른 멤버들한테 피해갈까 봐 다들 입 다물고 쉬쉬했다”는 글과 함께 권광진으로부터 피해를 보았다는 팬들의 제보가 담긴 캡처 사진을 올렸다. 제보 내용에는 ‘데이트폭력을 당하고 우울증이 온 팬에게 언제까지 그러고 살 거냐고 했다’ ‘권광진이 가상연애를 하자며 자기 허벅지에 내 무릎을 가뒀다’ ‘권광진이 나를 위아래로 훑어보더니 ‘살 빠졌다?’며 평가했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에 팬들은 ‘팬기만_권광진_탈퇴해’라는 해시태그를 트위터에 공유하며 보이콧에 나섰다. FNC는 팬들의 거센 반감에 19일 권광진의 임의 탈퇴 소식을 전했다.

FNC 공식사이트 캡처

FNC 측은 “최근 온라인상에 나오고 있는 멤버 권광진 군과 관련된 일들에 대해 면담을 거쳐 확인해본 결과, 일부 네티즌이 제기한 팬과의 교제 및 성추행 의혹 부분은 사실이 아니라고 파악했다”면서도 “팬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라지만, 어떤 이유에서건 공식적인 자리 외에 개인적으로 팬과 교류가 있었다는 부분은 확인돼 이는 멤버로서 적절치 못한 행동으로 판단해 깊은 논의 끝에 팀 임의 탈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명확히 사실관계가 밝혀질 때까지 앞으로 권광진 군은 연예 활동을 전면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질 것”이라며 “향후 권광진 군에 대한 온라인상의 글들에 대해서는 양측의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확인하고, 허위 사실이 밝혀질 경우에 이에 따른 강력한 조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엔플라잉의 기존 멤버들의 활동은 변함이 없으며 앞으로 더욱 성숙한 모습으로 좋은 음악을 전해드릴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엔플라잉은 지난 2015년 1집 앨범 ‘기가 막혀’로 데뷔한 밴드다. 권광진을 비롯해 이승협, 차훈, 김재현, 유회승 등이 속해있다.

이슬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